3월 12일 한나라당과 민주당(한-민당)은 본회의장을 점거 중이던 열린우리당 의원들을 무력으로 밀어내고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다. 한-민당은 탄핵안 가결을 두고 ‘의회민주주의의 승리’라며 기뻐했다. 하지만 탄핵안이 가결되면서 국회 앞에는 당일 저녁 거의 3만 여명의 사람들이 탄핵반대를 외치며 모여들었으며, 다음날부터 지금까지 매일 광화문에서 수만 명의 사람들이 탄핵반대를 외치고 우익들의 미친 짓을 규탄하고 있다. 탄핵반대여론은 이미 70%를 넘었고, 탄핵을 주도한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지지도는 바닥으로 떨어지고 있다. 노무현은 지난 1년간 이라크에 한국군을 파병하고, 신자유주의 정책을 밀어붙이며 노동자투쟁을 탄압하는 등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옥죄어온 장본인이다. 하지만 다른 모든 사람들이 탄핵을 외친다 해도,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노무현을 탄핵할 자격이 없다. 차떼기수법으로 뇌물을 받아먹고 온갖 부정부패를 저지르며 오랜시간 서민의 피를 빨아먹으며 기생하던 자들은 과연 누구인가? 우익들은 그동안 대중의 급진화 물살에 떠내려갈 지경이었다. 이들은 노무현 탄핵으로 그 흐름을 거꾸로 돌리고 싶어 한다. 때문에 우익들은 탄핵을 시작으로 노무현 뿐 아니라 모든 진보적 운동을 탄압하려 들 것이다. 한-민당 뿐만 아니라 열린우리당 또한 분노에 가득 차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사람들을 잠재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열린우리당은 대중투쟁이 자신들에 대한 공격으로 번질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지금의 상황이 그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전개되어서는 안된다. 때문에 우리는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거대한 대중투쟁을 벌여야한다. 역사속에서 동성애자는 우익들에게 항상 탄압받아왔다. 나치시대에 동성애자들은 집단학살 당했으며, 레이건은 동성애자들을 에이즈돌림병 집단으로 낙인찍고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했다. 미국의 부시는 극우보수단체들과 함께 동성간의 결혼을 금지했고, 미국의 몇몇 주는 동성애행위에 대한 처벌 및 동성애단체설립 금지 등의 반동성애법을 만들어 동성애자들의 시민적․정치적 권리를 억압하고 있다. 전 세계의 극우단체들은 종종 동성애자에 대한 테러를 자행하기도 한다. 동성애차별조항 및 청소년보호법 개정에 반대하고 호주제 폐지안 조차 반대하며 성적보수주의를 조장하고 나서는 한-민당은 세계의 극우들과 전혀 다르지 않다. 지금까지 동성애자들은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써 당당하게 사회진보와 정의를 위한 여러 투쟁에 함께해왔다. 노무현 탄핵에 대한 입장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우리가 싸워서 쟁취한 민주주의를 빼앗고 과거로 되돌아가려는 우익들의 시도를 반대한다. 우리는 이에 맞서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하는 대중들의 광범한 시위와 투쟁이 지속․확대되어야한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우리의 역사가 후퇴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 많은 동성애자들이 거리로 나와야한다. 우리는 절대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2004년 3월 17일 동성애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