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동성애자 故육우당 10주기 추모기도회

이름없이 잊혀져간 이들을 ‘성소수자’라는 존재 그 자체로 기억합니다.

 

 

○ 일정 : 4월25일(목) 저녁 7시~9시

○ 장소 :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4층

○ 주최 : 동성애자인권연대 故 육우당 10주기 추모위원회 http://bomkot.net

○ 주관 : 동성애자인권연대, 차세기연(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기연

○ 참여문의 : 동성애자인권연대 070-7592-9984, lgbtpride@empas.com, 010-이공구공-일오구오

 

 

환생

 

 

육우당

 

 

내 혼은 꽃비되어 당신 곁에 내리는데

당신은 이런 나를 못 느끼고 계시군요

임이여! 내 속사임에 귀 기울여 보아요.

 

 

“난 천주교를 사랑합니다” 그의 유언장 마지막 문장입니다. 하느님이 축복을 내려주실 거라고 십자가와 성모마리아상을 마지막 유품으로 남길 만큼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던 故 육우당은 동성애자인권연대 청소년 회원으로 2003년 4월 25일 동인련 사무실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당시 국가인권위원회는 동성애가 청소년보호법 시행령 상의 청소년유해매체물 심의기준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 차별이라고 삭제권고를 내렸지만 보수적인 교회들의 연합인 한기총은 국가가 앞장서 동성애 확산을 조장 하냐며 반박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즈음 육우당은 우리를 떠났고 그가 남긴 유서에는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사회와 기독교에 대한 강력한 비판이 담겨 있었습니다. 성소수자 차별이라는 큰 벽 앞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 선택을 했지만 우리는 그의 죽음을 사회적 타살이라고 말합니다. 죽은 뒤에 당당하게 이름을 밝힐 수 있을 거란 그의 바람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입니다.

 

 

그가 세상을 떠난 지 10년, 우리 사회를 되돌아봅니다. 배제와 침묵은 여전하고 혐오는 더욱 커졌습니다. 견고해진 차별은 우리 사회 겨우 남아있는 인권의 자리마저 위협하고 있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육우당 10주기를 맞아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기독인들과 함께 추모기도회를 개최합니다. 육우당 뿐만 아니라 이름도 남기지 못한 채 잊혀져간 성소수자 친구들의 사진과 기록, 추억들을 모아 함께 넋을 기릴 예정입니다. 장례식에서조차 정체성이 드러날까 조심조심했던 경험들을 성소수자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습니다.

 

 

추모기도회는 가톨릭, 개신교 합동추모회로 진행되지만 종교가 없어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성소수자는 물론 이성애자들도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마음, 안타깝게 세상을 먼저 떠난 성소수자들을 추모하는 마음만 있으면 됩니다. 추모기도회는 성소수자 혐오에 앞장서는 기독교의 반성과 성찰을 요구하는 자리이자 안타깝게 우리 곁을 먼저 떠난 성소수자 친구들을 위로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자리입니다.

 

 

혐오가 아닌 인권으로, 배제가 아닌 포용으로 함께하는 기독인들의 힘을 모으고 이들과 함께 할 때 비로소 무지개봄꽃은 피어날 것입니다.

 

 

○ 자살, 사고, 질병 때문에 먼저 하늘로 떠난 성소수자 친구들을 기억할 수 있는 기록물들과 추모의 글을 보내주세요. 사진도 좋고, 그 외 어떤 기록물도 상관없습니다. 노출될 위험은 없습니다. 추모기도회 자리에서 육우당과 함께 추모할 예정입니다.

마감일 : 4월22일(월), 보낼 곳 : lgbtpride@empas.com

 

 

○ 청소년 동성애자 故육우당 10주기 추모위원 ‘봄꽃’이 되어주세요.

(링크주소 : http://www.lgbtpride.or.kr/xe/index.php?document_srl=28531)

 

 

○ 제1회 육우당 문학상 작품공모에 참여해주세요. (접수기간 : 4월 1일-4월 14일)

(링크주소 : http://www.lgbtpride.or.kr/xe/index.php?document_srl=26539)

 

 

○ 청소년 동성애자 故육우당 10주기 추모,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문화제

‘내 혼은 꽃비 되어 무지개 봄꽃을 피우네’  일정 4월27일(토) 15시~21시, 장소 : 덕수궁 대한문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