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항의 서한]

이집트 정부는 성소수자 탄압을 중단하고 연행·구속자를 석방하라!

 

이집트 정권은 9월 22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레바논 출신 유명 밴드의 콘서트에서 성소수자의 자긍심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흔들었다는 이유로 7명을 체포했다. 이들이 “문란”하고 “성적 일탈을 조장”했다는 이유에서다.


이것만 하더라도 충분히 경악스러운데, 이집트 정권은 이 사건을 빌미로 성소수자에 대한 탄압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57명이 추가로 체포됐고, 이 항의서한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14명이 추가로 체포됐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고 있다. 연행자 중 일부는 강제로 항문 검사를 받는 등 인권 침해적인 모욕까지 받았다고 한다.


우리는 지금 이집트에서 벌어지고 있는 성소수자 탄압에 분노한다. 동성애는 “문란”한 존재이거나 “성적 일탈”이 아닌 인간의 자연스러운 성적 지향 중 하나다.


성소수자와 그 지지자라는 이유로 범죄로 낙인 찍는 이집트 당국의 행태는 2001년 나일강에서 선상 파티를 열던 남성 52명을 동성애 혐의로 연행한 독재자 무바라크와 다르지 않다. 독재자 무바라크는 2011년 민중들의 저항으로 쫓겨났다.


진정한 범죄는 무지개 깃발을 흔든 것이 아니라 성적 지향을 이유로 성소수자들을 탄압하는 것이다.


이번 성소수자 마녀사냥 2013년 군부 쿠데타 이후 계속되고 있는 반정부 활동가들과 단체에 대한 연행과 탄압과 무관하지 않다.


이집트 정권은 죄 없는 성소수자들을 속죄양 삼지 말고 본인들이 지금 저지르고 있는 온갖 반인권적인 행태를 직시하라. 이집트 정권은 성소수자를 공격해 자신의 추악함을 숨기려 하지 말라.


우리는 이집트 성소수자들에 편에 서서 탄압이 중단될 때까지 국제 연대를 지속할 것이다.

 

이집트 정권에게 요구한다


하나, 체포한 성소수자 및 지지자들을 즉각 석방하라!


하나, 성소수자 속죄양 삼는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