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인권과 평화의 파괴자 트럼프 방한 반대한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아시아 순방을 하며 내일 한국에 온다. 세계를 주무르는 깡패국가의 수장에 대한 예우와 대접에 대한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트럼프 방한 동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격과 비판을 자제하겠단다. 청와대는 아예 트럼프대통령을 환영해달라며 대국민메시지를 내놓았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의 서열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희극적 풍경이다. 

 

노골적으로 인간 존엄을 모욕하는 언행, 소수자 인권을 짓밟는 정책, 공공연한 전쟁위협, 무기 장사를 대놓고 자랑하는 저열함으로 똘똘뭉친 명실상부 혐오의 화신 트럼프의 악행은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다. 

 

그가 미국 제국의 대통령이 된 뒤, 성소수자와 소수인종, 이민자를 향한 폭력과 혐오는 기세등등하게 표출됐다. 공공연한 반성소수자 인사들이 미국 정부 요직을 꿰찼고, 트랜스젠더의 군복무를 금지하려는 시도를 비롯해 성소수자 권리 보장을 후퇴시키려는 시도가 계속됐다. 며칠 전에는 "동성애 행위는 해롭다"고 주장하는 단체가 주최한 반성소수자 행사에 미국 대통령 최초로 참석해 연설하며 혐오 집단을 지원했다.  

 

오랜 시간 남북 대치 상황은 한국의 형편없는 인권 수준을 감추기 위한 장치로 활용되어왔다. 안보에 대한 강박은 시민을 향한 반인권적 태도를 정당화하는 핑계로 사용되었다. 반인권을 선동하는 이들은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하면 군기강이 무너지고 북한만 좋아한다는 궤변을 늘어놓기에 이르렀다. 트럼프의 방한기간동안 어떤 갈등도 만들지 않겠다는 야당의 태도나, 국민을 향해 환영해달라 요청하는 정부의 호소는 국민으로 하여금 제 인권을 볼모삼아 안보강박과 반인권의 기류에 동참해달라는 요청이 아니고 무엇인가.

 

평화와 인권은 불가분의 관계다. 우리는 분단된 한반도를 살아가는 사람들로서 시민들의 인권을 짓밟으며 한반도는 물론 전지구적 위기를 고조시키는 트럼프의 대북압박에 반대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트럼프를 향해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외친 미국의 성소수자들과 민중들에게 연대하며 외치고자 한다. 트럼프는 나의 국빈이 아니다.

 

2017년 11월 6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