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 비관 10대 동성애자 목매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에 비관해 10대 동성애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3시쯤 서울 휘경동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에서 19살 이모군이 출입문 문고리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와 함께 인권연대 사무실 책상에서는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이 나라가 싫다"며 "나같은 이들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동성애 차별 철폐에 힘써달라"고 쓴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유서내용으로 미뤄 이군이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군은 지난해말 고등학교를 자퇴한 뒤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에서 일해왔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추모주간을 마련하고, 다른 인권단체와 연대해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에 관한 여론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민표 (minpyo@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