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210331_102159_149.jpg

<우리 곁의 트랜스젠더들의 빛나는 삶을 기념합니다>

-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매년 3월 31일은 국제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다. 2009년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 처음 미국에서 기념되었을 당시, 트랜스젠더의 삶과 생존을 기념하는 날은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뿐이었다. 커뮤니티 내 죽음이 낯설지 않아 추모가 일상이 되어버린 우리들에게는 생존과 저항을 이야기할 절실한 필요가 있었다. 국가의 통계로도 제대로 기록되지 않는 서로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만났듯, 서로의 존재에 대한 긍정과 자긍심을 위해 모이는 날을 선포하게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매년 봄의 시작과 함께 만나 서로의 안녕을 묻고, 우리를 배척하는 사회는 과연 안녕한지를 묻는다.

 

2020년은 한국 트랜스젠더 가시화에 있어 한 획을 그은 한 해였다. 군대와 대학, 그리고 정치권 등 삶의 전반에 걸친 여러 공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당사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사회에 들려주었다. 가부장제의 성별이분법적 문법을 옹호하고 답습하던 공간에도 트랜스젠더들이 있다는 공연한 사실을 커밍아웃을 통해 입증해 주었고, 이는 우리의 용기가 되었다. 낯선 존재에 대한 혐오적 반동이 있었지만, 우리는 앞서 나간 사람들과 우리를 뒤에서 밀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았기에 꿋꿋이 한 발짝씩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하지만 매정하게도 느리게 진전되는 사회 변화의 흐름 속에서, 우리는 아무런 법적, 사회적 보호체계도 없이 혐오와 차별을 맞닥뜨려야 했고, 그 과정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잃었다. 가시화의 주력들이 추모의 대상이 되고, 애도의 목소리가 존엄과 존중을 위한 외침으로 승화되는 순간 속에서 우리는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 만들어진 그 의미를 다시 새겨본다. 

 

연속된 부고 속 힘든 시간 동안에도 우리는 지하철을 탔고, 광장과 거리에 모였다. 공공의 장소에서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고, 우리도 여기 함께 있다는 감각을 공유했다. 연대를 통한 회복, 그리고 기존의 사회질서를 재해석할 줄 아는 창의성은 우리의 힘이다. 서로가 서로의 활력소이자 버팀목이자 안전망인 우리는 연결될 수록 강하다는 것이 무엇인지 몸소 실천하고 있다. 그리고 성별이분법에 따라 욱여넣어진 우리는 기어코 터져 나와 가부장제의 모순을 짚고 새로운 길을 개척한다. 이 두 가치는 우리의 자긍심의 원천이자 운동의 원동력이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우리는 하사 변희수, 교사 김기홍, 작가 이은용을 비롯, 떠나 보낸 이들을 그리워 함과 동시에 그들이 떠난 사회는 얼마나 트랜스젠더에 포용적이게 되었는가 각자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그들에게 그래도 좀 더 살만해졌다고, 그들이 바라던 세상에 조금은 더 가까워졌다고 말해줄 수 있는 미래를 바라본다.

 

그러한 미래를 위해 단결하고 투쟁하자. 

 

3월 3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