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의 존재는 더 많이 보이고, 성소수자의 목소리는 더 많이 들려야 한다. 
- EBS1 '까칠남녀' <성소수자 특집> 방송을 응원하며

지난 12월 25일 E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까칠남녀'에서 <성소수자 특집> 1부가 방송됐다. 프로그램은 성소수자 당사자들이 출연해 패널들의 궁금증과 편견에 답하는 교육방송다운 내용으로 꾸며졌다. 공중파 방송에서 성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다루는 시도가 오랫동안 금기시돼 왔다는 점에서 소중하고 의미 있는 기획이다.

그간 방송에서 성소수자 표현을 억눌러온 반성소수자 세력은 이번에도 까칠남녀 제작진을 맹비난하며 방송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심지어 제작진의 개인신상까지 털고 괴롭히고 있다. 차별과 혐오의 관점에서가 아니라면 성소수자는 드러나지도 논의의 주제가 되어서도 안된다는 식이다. 
혐오가 득세했던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예능, 드라마 등을 가리지 않고 여러 프로그램이 다시보기 중단, 제작 중단, 징계 조치 등에 시달리는 일이 벌어졌다. 시민들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되풀이되어서는 안될 일들이다.

다행스럽게도 정권교체 후 인권의 관점에서 성소수자를 다루는 방송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CBS에서 방송되는 '세바시' 프로그램에서도 성소수자 인권을 다룬 영상이 반성소수자 세력의 압력으로 다시보기가 중단됐다가 제작진이 사과하고 재공개되기도 했다. 변화가 확인되고 있는 것이다. 올바르게도 EBS와 까칠남녀 제작진 또한 혐오에 굴하지 않고 예정대로 2부를 방송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혐오와 차별로 존재를 가리고 침묵을 강요하던 시대는 끝났다.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정형화는 소수자들의 비가시성으로 뒷받침된다. 소수자들이 얼굴을 가진 한 사람이라는 사실이 은폐돼야 소수자를 괴물같은 존재로 비인간화 하는 것이 수월해 지는 것이다. 혐오를 선동하는 이들이 매체에 소수자가 등장하거나 소수자에 대해 다루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이유다.

언론노동자들은 그간 기득권에 휘둘리며 잃어버렸던 저널리즘의 정신을 되찾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민주주의를 훼손해 온 소수자 혐오와 차별 선동에 맞서는 것또한 이 투쟁의 일환이기도 하다. 앞으로 더 많은 매체를 통해 성소수자들의 삶과 목소리가 세상에 전해져 다양하고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힘이 돼야 할 것이다.


'까칠남녀' 성소수자 특집 2부가 무사히 방영되길 바라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에게 응원과 지지의 마음을 보낸다.

 

2018년 12월 29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