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2019년의 한가운데서 이곳저곳의 퀴어문화축제를 환영하며

 

 

지난 5월 19일, 제2회 전주퀴어문화축제가 평화롭게 막을 내렸다. 서울퀴어문화축제는 올해로 20주년을 맞는다. 퀴어문화축제 개최가 10회를 넘긴 대구를 비롯하여 부산, 인천, 광주, 제주 등 전국 주요 도시로 확산하는 추세다. 그간 축제는 양적으로만 성장한 것이 아니다. 광장을 채우는 시민들의 구성도 노동/여성/인권/정당 그리고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매우 풍성해졌다. 2019년은 역사적인 스톤월 항쟁 50주년을 맞는 해이자, 아시아 최초로 타이완에서 혼인평등이 법제화된 해이다. 이렇듯 다양한 의미 가운데 놓여있는 2019년, 우리는 역사의 어느 지점을 지나고 있는가?

 

언론이 축제를 설명할 때면 끊임없이 소환되는 주제가 있다. 갈등이다. 퀴어문화축제를 둘러싼 갈등의 핵심은 분명하다. 축제를 무산시키려 시도하거나, 참가자들을 향해 저주에 가까운 언사를 쏟아내는 일부 편협한 세력이야말로 갈등의 책임자이다. 혐오선동이 문제다. 이러한 혐오선동이 제도와 권력에 의해 묵인된 결과, 작년 인천퀴어문화축제 현장에서는 물리적 폭력을 포함한 대규모 증오범죄로 이어졌다.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를 악용하여 한 몫 챙기려는 정치권의 책임도 크다. 지난 20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민주당은 차라리 '퀴어당'으로 커밍아웃하라」는 제목으로 낸 논평이 대표적이다. 한국당은 논평에서 "과도한 노출과 노골적인 행동, 선정적인 문구"가 문제라는 철지난 논리를 되풀이하며 축제를 비하하였다. 그러면서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을 규율하지 않는 민주당을 향해 회색분자라느니 기회주의자라느니 하고 비판하였다.

 

성소수자 인권을 위하여 더불어민주당이 어떤 행보를 보였는지는 우리가 평가한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 등 주요 입법과제에서 민주당이 보여준 행보는 '퀴어당'이라는 찬사를 받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그러나 지난 17일,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에 당대표가 나서 "개인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동성애 반대"한다고 말한 자유한국당은 입 다물라. 단순히 혐오의 말잔치를 벌이는 수준이 아니라 국정감사나 예산편성 등 일체의 의정활동에서 성소수자의 존재를 지우기 위해 사력을 다한 자유한국당은 명실공히 한국 최악의 성소수자 혐오정당이다. 차별선동을 통한 혐오의 정치는 사라져야 할 구태 정치다. 평등과 인권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하루빨리 받아들기를 우리 정치권에 강력히 촉구한다.

 

퀴어문화축제의 목적과 취지에 공감하시는 성소수자 당사자/지지자 여러분께 말씀드린다. 축제는 정치적이다. 퀴어문화축제가 보다 다양하고 민주적으로 구성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축제 조직위원회에게만 맡길 문제가 아니다. 가치중립적이어야 한다느니, 정치색을 띠면 안된다느니 하는 압력과 유혹을 물리치자. 평등한 사회를 바라는 성소수자 당사자/시민들의 힘을 모아서 더욱 자유롭고 넓은 광장을 함께 쟁취하자.

 

서울퀴어문화축제의 20주년을 함께 기뻐한다. 끝으로 전국에서 새로이 터져나오는 지역 퀴어문화축제가 안전하고 즐거운 행사로 뿌리내릴 수 있는 방법을 여러분과 함께 고민하고 싶다.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모든 성소수자가 존엄하고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

 

 

2019년 5월 24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