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자유한국당은 혐오로 표심을 잡으려는 치졸한 작태를 멈춰라!

- 자유한국당 혐오선동에 부쳐

 

 

어김없이 소수자들의 행진이 다가오는 이맘때면 혐오가 결집한다. 이번에는 자유한국당이 대놓고 나섰다. 당의 대변인과 수장까지 혐오를 발화하는 태도는 우익정당의 적폐를 여실히 드러낸다. 

 

그간 자유한국당이 보여준 정치적 행보가 인권과 거리가 멀다는 것은 익히 알았다. 저들은 인권을 거스르는 정치로 세력을 키우지 않았나. 위계 아래 국민을 줄 세우고 정상성을 따지며 국민과 비국민을 나누고 소수자를 혐오하고 낙인찍는 것이 그간 당신들이 벌여온 소위 민생대장정임을 모르지 않는다. 

 

저들의 혐오선동은 최근 5·18에 드러낸 망동에 대한 대중의 지탄을 성소수자 혐오로 무마하려는 꼼수일 수 있다. 성소수자 행사에 민주당 당원들이 깃발을 들고 참여하는 것을 발목 잡아 필사적으로 여당을 깎아내리려는 공작일 수도 있다. 보수기독교의 달란트를 얻기 위한 조아림으로 보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혐오팔이로 표심을 얻고 세력을 결집하는 것은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저들의 전략이었기에.

 

이제 자유한국당은 아무 거리낌 없이 공론장에 나와 보란 듯 혐오를 호소한다. 민경욱 대변인의 논평에 이어 황교안 당대표까지 가족가치 운운하며 동성애 반대에 가세했다. 정치적 비전이야 애초에 없는 막말정당임을 알았지만 정치인이라는 자들이 혐오로 여론몰이하는 태도는 품위는커녕 어떤 상식도 염치도 없다. 국정을 운영하는 정당의 치들이 혐오를 정치신념인 양 포장해서 공론을 어지럽히는 행위는 치졸하기 짝이 없다. 이런 자들이 국민을 대변하는 자리에 있다는 것이 한숨만 나온다. 저들에 대한 부끄러움과 민망함은 누구의 몫인가.

 

존재를 삭제하고 감히 찬반으로 나누는 것을 호기롭게 공표하는 폭력은 역사에서 두고두고 지탄받아왔다. 저들은 혐오의 썩은 밧줄을 기회인양 잡고 있다. 인권의 도도한 흐름 위에 혐오선동의 집단들은 수치의 역사로 남아왔고 이미 그렇게 남고 있다. 당장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고 변화에 동참하라는 무리한 요구는 하지 않겠다. 혐오로 표심을 잡으려는 치졸한 작태를 멈춰라. 제발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염치와 품위는 지켜라.  

 

 

2019년 5월 2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