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반인권 성소수자 차별하는 보수기독교는 혐오의 폭탄돌리기를 멈추고 예방에 힘써라
- 코로나19 확산상황에 다시금 고개 드는 성소수자 혐오선동에 부쳐
 
코로나19 광화문 집회와 교회 확산 상황 속에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원장은 작금의 코로나19 재확산이 ‘이태원 사태’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예방 지침을 무시한 패착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위기 속에서 어떻게든 동성애 혐오로 땜질하겠다는 오만과 아집 잘 알겠다.
재차 말하지만 누구라도 면역력이 떨어지고 아프면 차별과 낙인 없이 치료에 접근하여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면 된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역시 혐오를 근거한 책임 전가가 아니라 자발적인 검진과 예방 환경을 만들면 된다.
반인권 성소수자 차별에 앞장서는 보수기독교세력은 ‘폭탄 돌리기’를 멈춰라. 공중보건적 위기는 모두가 함께 짊어질 짐이지, 한 집단에서 다른 집단으로 책임과 원망을 돌려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바라건대 교회는 고립무원을 자처하지 말고 예방사역에 힘써라. 목숨 같은 예배에 집착하지 말고 서로의 목숨을 지키자. 인권은 질병 예방의 주춧돌일지니, 교회는 혐오로 정신승리하지 말지어다.
 
2020. 8. 26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 인권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