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_나답게_살_권리!

- 트랜스젠더 추모의날에 부쳐

 

한국의 트랜스젠더에게 2020년은 유독 힘든 한 해였습니다. 변희수 하사의 강제전역과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의 입학포기 소식, 그에 뒤따른 언론과 댓글에 여과없이 표출된 트랜스젠더 혐오는 우리를 아프게 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은 많은 삶을 불안정하게 만들었고, 트랜스젠더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노동시장의 침체 속에서 신분증과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기에 서류접수조차 망설이는 트랜스젠더에게 구직 장벽은 더 높이 다가왔습니다. 자신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집안 분위기 속에서 살아가던 트랜스젠더 청소년은 등교가 미뤄지고 외부활동에 제약을 받으면서 안전하지 못한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그만큼 더 숨가쁘게 자신을 숨기거나 부딪히며 살아가야 했습니다. 서로의 존재에 기대어 살아가던 우리 모두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는 나를 알아주는 사람으로부터의 단절과 고립을 뜻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변화를 목격하고 만들어냅니다. 우리는 변하사와 숙명여대 합격생의 연대를 목격하였습니다. 그들을 지지하는 여러 인권단체와 시민사회는 연결의 힘을 체감케 했습니다. 4월 15일 총선에는 트랜스젠더 당사자가 비례대표 후보로 나와 선거 완주를 하는 것을 목도하였습니다. 우리는 안전을 도모하면서도 나를 드러내고 우리의 힘을 기억하기 위해 소통하고 모였으며, 없던 길을 만들어나갔습니다. 

 

2020년은 혹독한 시간으로 기억 되겠지만, 우리는 각자가 자신의 공간에서 살아가는 것이 서로에게 얼마나 큰 힘과 용기가 될 수 있는 지를 깨닫고 실천합니다. 우리는 차별과 혐오 속에 떠난 동료들을 기억하며, 지금 여기에 살아가는 트랜스젠더와 함께합니다. 

 

 

2020년 11월 20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트랜스젠더_나답게_살_권리! #트랜스젠더추모의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