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201215_195914_165.jpg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김진숙 지도위원은 2011년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외치며 309일간 한진 중공업 내 85호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을 벌였다. 김진숙 지도위원의 표현에 따르면, '동지들이 조금이라도 오는 날은 삶 쪽으로, 동지들이 잘 안 보이는 날은 죽음 쪽으로' 흔들리는 나날이었다. 홀로 버티는 그의 모습에서 우리의 모습이 보였던것일까? 성소수자들은 김진숙 지도위원을 응원하기 위해 희망버스를 타고 부산 한진중공업 공장을 찾아갔다. 물대포와 최루액에 막혀 끝내 김진숙 지도위원은 만나지 못했지만, 전화를 통해 연결된 김진숙 지도위원은 '성소수자 동지 여러분' 이라고 말했다. 처음으로 투쟁 현장에서 성소수자가 호명된 순간이자 우리가 연결됨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이때를 선명하게 기억한다. 그렇기에 우리는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진심으로 응원한다.

 

한진중공업은 들어라. 당신들은 2003년엔 650명, 2010년엔 400명 정리해고를 발표했다. 노동조합의 투쟁과 희망버스를 포함한 우리의 연대로 정리해고는 겨우 막았지만 이 과정에서 하청 노동자들이 3000명 넘게 잘려나갔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이 공장에서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가 잘려야 이 싸움이 끝날 것인가를 스스로 되물으며 수많은 밤을 지새웠다고 고백했다. 노동자는 쉽게 쓰고 버리는 일회용 젓가락이 아니다. 옳고 그름을 분명하게 판단해라. 그리고 긴 시간 동안 김진숙 지도위원은 자신의 복직이 아닌 다른 동료들의 복직을 선택했다. 동료들의 복직을 우선으로 힘썼던 그는 지금도 칼바람을 맞으며 바깥에 있다. 그러나 애초에 복직은 누가 먼저가 아니라 모두의 복직이어야 했다. 이제와 배임을 주장하며 복직을 거부하는 한진중공업은 정신차려라.  법리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너무나 황당한 주장이다. 배임의 뜻이 무엇인지 찾아보길 바란다. 시간을 질질 끌며 노동자를 지치게 만드는 기업들의 행동은 뻔하다. 2011년 한명의 김진숙이 수만명의 희망버스가 되어 돌아왔던 것을 분명히 기억한다.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은 시대의 요구다. 한진중공업은 김진숙 지도위원을 복직시켜라. 

 

2020.12.15.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성소수자노동권팀

 

 

* 김진숙 지도위원의 투쟁을 간략하게 정리한 기사

http://m.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401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