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절 제목 이미지.png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무지개빛 일터를 보장하라

- 2022 노동절에 부쳐

 

1886년 5월 1일, 미국에 살던 노동자들이 끝도 없는 노동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맞서 하루 8시간 노동과 노동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거리에 나왔습니다. 이 날을 기념하며 많은 나라들이 5월 1일을 노동절로 제정하였습니다. 그러나 1886년부터 136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한국에서 노동하는 사람들의 삶은 어떠합니까.

 

2022년의 우리는 기쁨보다 분노로 가득찬 시기를 보냈습니다. 빵 만드는 회사에서 일하던 사람은 “밥 먹을 시간을 보장하라”, “아프면 쉬게 해달라”고 외치며 한 달 넘게 밥을 끊고 있습니다. 비행기 객실을 청소하던 사람은 한 달 벌어 한 달 먹고 사는 동료들을 위해 회사의 대책없는 무기한 무급휴직을 거부했다 일터에서 쫓겨나 700일 넘게 거리에서 싸우고 있습니다. 휠체어를 탄 사람들은 많은 사람이 출근하는 시간대에 지하철을 타자 온갖 욕을 먹고 있습니다.

 

성소수자이자 노동자인 우리는, 노동자가 입만 열어도 내쫓으려는 일터에 맞서 없던 길을 내어가며 모두를 위한 일터를 만들어왔습니다. 우리는 정규직, 비장애인, 시험 합격자의 노동만 안전한 세상을 거부합니다. 모든 노동자들의 안전한 노동을 위해 우리는 동료의 손을 잡고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세상의 끝엔 모든 노동자가 함께 살아가고 있을 것입니다.

 

수많은 노동자가 일터에서 경험하는 차별에 지쳐 일터를 떠납니다. 그동안 우리는 나의 경험이 차별이고 배제라고 말하기 위해 오랜 시간동안 증명해야 했습니다. 또한, 정부를 향해 모두에게 안전한 일터를 만들라고 틈날 때마다 소리쳤습니다. 그러나 정부가 응답하지 않는 사이 나와 동료들을 향한 공격은 점차 커지고 날카로워졌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습니다. 모든 노동자에게 차별 없는 노동 환경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노동 현장에서 경험하는 차별들이 차별이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차별금지법이 그것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차별금지법을 통해 평등한 노동 환경을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성소수자이자 노동자인 우리는 요구합니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2022.05.01.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