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선언문

 

1990년 5월 17일 세계보건기구는 동성애를 질병분류목록에서 삭제했다. 세계보건기구의 이 결정은 종교의 이름으로 죄악으로 낙인찍히고, 과학의 이름으로 질병으로 낙인찍혀온 성소수자들의 존재를 있는 그대로, 존엄한 이들로 대우해야 한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그리고 이날을 기념하여 제정된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은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에 맞서 모든 이들이 평등과 권리를 이야기하는 국제적인 기념일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우리는 다가오는 2022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이하며 지금 우리 앞에 놓인 혐오와 차별의 현실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새정부 첫날부터 대통령 비서관이 동성애는 치료될 수 있다는 망언을 쏟아냈고, 이제는 거대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은 여전히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 대법원의 무죄판결에도 동성애를 처벌하는 군형법 추행죄는 여전히 남아 있으며, HIV 감염인을 범죄화하는 전파매개행위죄도 여전하다. 그런 가운데 수많은 성소수자들이 증오범죄와 젠더폭력의 피해를 받고, 사랑하는 이와 함께할 권리를, 자신이 정체화한 성별로 살아갈 권리를, 학교와 일터에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광장에 모여 싸우는 존재로서 자신의 몸을 드러내고 차별에 맞서 분노의 외침을 전하며, 함께 연대하는 이들과 권리를 이야기한다. 그리고 혐오를 끝내고 세상을 바꾸며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한 행진을 이어나간다. 경찰에 의해 한차례 막혔던 행진길을, 새정부의 대통령실을 향하는 이 길을 무지개로 물들이며 나아간다. 성소수자들이 존재를 드러내지 못하게 하고 인권을 합의의 대상으로 만들며 아직도 ‘나중에’를 말하는 정치를 향해, 성소수자가 여기 있음을, 우리의 거침없는 전진을 누구도 막을 수 없음을 분명히 보여주고자 한다.

 

아직 우리 앞에는 깨부숴야 할 여러 혐오와 차별들이 존재한다. 때로는 이러한 혐오 앞에 소중한 친구와 동료들을 잃기도 했다. 하지만 동시에 함께 슬퍼하고 추모하며 서로의 곁에 서고 위로를 건네는 수많은 동료들을 만나기도 했다. 질병과 범죄의 낙인을 가하는 차별과 불평등의 구조에 고통받는 모든 이들의 권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하며 연대를 다지기도 했다. 우리의 삶이 곧 투쟁이기에, 앞으로의 삶에서도 우리는 때론 슬퍼하고 때론 분노하고 아파할 것이다. 그럼에도 동시에 우리는 웃음을 잃지 않고 서로를 축복하며 모두가 행복하고 평등할 수 있는 길을 찾을 것이다. 지나온 길에 무지개를 띄우고 평등의 꽃을 피우며 그렇게 계속해서 나아갈 것이다.

 

가자, 누구도 성별,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가자, 누구도 범죄와 질병의 낙인없이 있는 그대로 자신을 드러내고 인정받을 수 있는 시대를 열기 위해. 가자, 서로의 존재가 힘이 되고 평등한 관계가 보장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우리의 행진은 경쾌하고 즐겁지만 우리가 함께 모여 외치는 함성은 결코 가볍지 않을 것이다. 정치를 향해, 세상을 향해, 시대를 향해, 평등과 인권, 변화를 외치며 나아가자.

 

우리의 행진이 세상을 바꾼다!

우리의 외침이 시대를 만든다!

우리의 싸움이 혐오를 끝낸다!

 

2022년 5월 14일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