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스톤월항쟁.png

 

 

변화를 위한 퀴어한 연대와 실천을 이제는 저들도 알고 있나니

- 스톤월항쟁을 기념하며

 

성소수자 인권운동과 공동체의 많은 성원들이 매년 이맘때면 1969년 6월 28일의 스톤월항쟁을 기념합니다. 한데 올해 누구보다 성의있게 이 날을 기념한 이들은 따로 있었으니, 다름아닌 기독교 미디어 <가스펠 투데이>였습니다. 

 

이들은 스스로를 '21세기 새로운 한국교회를 세우는 첫 언론사, 산상수훈의 미디어로 미래 세대를 세우는 기독교 언론'이라고 소개합니다. 소개가 무색하지 않게 2022년 6월 20일자 기사 '퀴어축제, 한국사회를 동성애 문화로 바꾸겠다는 동성애자들의 스톤월 투쟁 정신'은 스톤월 항쟁의 정신이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연결되어 있음을 이야기합니다. 아멘. 거리를 누비는 우리의 걸음마다 스톤월 정신이 깃들어 있지요. 이들이 분석하는 것처럼 성소수자 인권은 성소수자로만 범주를 좁히지 않으며 사회 각지에서 존엄과 권리를 위해 싸우는 이들과 연대하며 체제의 변화를 모색합니다. 

 

이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동성애자들의 목소리는 우리 사회의 전 분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도 말합니다. 할렐루야. 해방을 향한 성소수자들의 투쟁은 이미 우리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세상의 변화를 만들고 서로를 연결시켜 나가고 있지요.

 

행성인의 자료를 십분 활용하고 인용한 것을 보면서 우리가 허투루 활동해오지 않았음을 깨닫습니다. 스톤월 항쟁을 기억하며 국내의 투쟁을 짚어가는 당신들의 신실한 ‘축전’을 마음깊이 새기며, 앞으로도 행성인은 스톤월 항쟁의 정신으로 변화를 위한 연결과 보폭을 넓히며 투쟁을 이어가겠습니다. 

 

*덧: 오해의 여지를 위해 남깁니다. 기사 말미의 경고와 다르게 성소수자 인권운동은 전쟁을 원한 적도, 기독교와 전쟁한 적도 없습니다. 우리는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사랑합니다. 

 

*덧2: 서울퀴어퍼레이드는 7월 16일 하루지만, 성소수자의 투쟁은 우리가 살아가는 365일 계속됩니다. 

 

*덧3: 앞으로는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를 언급할 때 '인권연대' 가 아니라 ‘행성인'이라고 불러주세요. (찡긋)

 

 

2022년 6월 28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