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혐오를 선동하며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공격한 KBS 이사 조우석은 사퇴하라!

성소수자 운동은 시민사회와 연대하며 혐오선동과 마녀사냥에 단호하게 맞설 것이다.

 

지난 108KBS 이사 조우석은 한 토론회에서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회원인 성소수자 인권 활동가들의 실명과 신상을 거론하며 동성애자 무리는 더러운 좌파라고 인신 모독과 혐오 발언을 쏟아냈다. 이 소식을 접한 많은 사람들은 성소수자에 대한 공공연한 모욕과 낙인찍기가 버젓이 벌어지는 한국사회의 현실에 참담함과 분노를 느꼈다. 성소수자 인권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한 인권옹호자들에 대한 마녀사냥은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운동을 공격하는 것이다.

 

보수단체들이 개최한 동성애·동성혼 문제 어떻게 봐야하나 토론회자체가 혐오의 난장이었지만, 특히 조우석이 펼친 주장은 성소수자 혐오, 에이즈 혐오, 빨갱이 혐오 등 소수자를 차별하고 사상의 자유를 부정하는 저열한 인식의 향연이자 색깔론과 혐오를 결합한 전형적인 매카시즘, 마녀사냥이었다. 이런 자가 공영방송의 이사직을 차지하고 있다는 현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다. 조우석은 1014일 열린 KBS 이사회에서 야당 추천 이사들이 그의 발언에 사과를 요구했음에도 “KBS 이사로서 한 발언이 아니라며 거부해 뻔뻔함의 극치를 보였다. KBS 이사로서의 책무에 관심이 없다면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뉴라이트 계열, 친박, 극우 인사로 유명한 조우석은 뒷감당하는 소리만 한다는 패기에 걸맞게 화려한 망언 이력을 갖고있다. KBS 이사 응모 과정에서는 “KBS는 반정부 선동 방송이라고 했고, ‘박정희 대통령 탄신 96주년 기념 강연회에서는 박정희 대통령과 이승만 대통령을 포함해 지도자들을 나쁘게 평가하는 것을 주도하는 세력은 좌파. 좌파 세력은 크게 문제가 있다.”며 저급한 추종과 비난을 일삼았다. 이런 비뚤어지고 반민주적인 인식을 가진 자에게 인권이나 존중을 기대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는 언론, 인권 진영을 비롯한 시민사회와 공동대응을 통해 사법적 수단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혐오 선동에 제동을 걸 것이다.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적의의 선동은 국제인권법 상의 범죄다. 조우석은 사상분리에 혐오의 기제를 연결시켜 분열과 위축을 노리겠지만, 우리는 연대로 맞설 것이다. 조우석과 반성소수자 세력의 망동은 성소수자 인권운동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입증할 뿐이다.

 

우리는 성소수자임에 한 점 부끄러움도 없으며, 차별에 맞서 인권을 옹호하는 활동을 당당히 펼쳐왔다. 조우석이 더러운 좌파라 일컬었던 활동가들은 성소수자 노동권과 청소년 성소수자, HIV/AIDS질병당사자 등 인권사각지대의 선봉에 서서 불을 밝혀온 이들이다.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며 권력을 유지하고 탐욕을 채워온 자들에게는 우리의 존재와 활동이 두려울 것이다. 두 회원이 반성소수자, 우익 운동에게 위험한 인물로 지목된 것은 오히려 우리가 변화를 위해 제대로 활동했다는 자랑스러운 사실을 보여준다. 더러운 것은 인권을 위해 뛰어온 이들이 아닌 조우석의 입이다. 병든 것은 성소수자가 아니라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이 사회, 그리고 조우석과 같은 자들이다.

 

20151015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