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목사는 말합니다.

 

"신의 사랑은 교회법 너머에 있다. 하나님은 성소수자도 있는 그대로 사랑하신다"

 

이 목사의 기도는 많은 성소수자들에게 위로가 되고 용기를 주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인간을 사랑하고 존엄하게 대우하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실천한 이 목사에 대해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정직 2년의 징계 처분으로 응답했습니다. 감리회는 교리와장정 제 3조(범과의 종류), 8항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를 통해 버젓이 차별 조항을 명시해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대에 뒤떨어진 교리를 제대로 살펴 개정하는 것이 온당한 일이겠으나, 감리회 재판부는 뒤이어 지난 12일에는 징계가 부당하다며 제기한 상소를 각하 결정하였습니다. 

 

차별과 혐오에 앞장서고 인간은 모두 존엄하다는 헌법의 명제조차 무시하며 축복을 죄로 만드는 것이 정녕 그리스도의 가르침이 맞습니까. 반인권적 조항을 버젓이 교리에 올려놓고 모든 인간을 평등하게 사랑한다는 예수그리스도의 말씀 운운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습니까. 부디 제대로 사랑하십시오. 낡은 교리에 사로잡혀 시대에 외면 받는 교단으로 전락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편견과 왜곡으로 그리스도의 정신을 훼손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감리회에 요구합니다. 

‘교리와 장정 3조 8항’을 즉시 개정하십시오.

 이동환 목사에 대한 부당한 판결을 당장 거두십시오.   

 

행성인은 지난 2019년 8월 인천에서 성소수자를 축복해준 이동환 목사의 연대를 기억합니다.

행성인은 교회라면 성소수자에게 부정적이라는 인식을 깨뜨려준 이동환 목사의 용기를 지지합니다. 

행성인은 성소수자들의 곁에서 부당한 처분에 굴하지 않고 맞선 이동환 목사를 응원합니다. 

신앙의 종류나 유무와 관계없이 이동환 목사가 건넨 위로와 연대, 응원과 지지의 축복을 잊지않습니다. 성소수자를 축복한 그와 같이 행성인도 그의 길을 축복하며 끝까지 함께 서겠습니다.

 

2021.07.16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