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시민들의 분노를 이해하는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고 평등법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져라!”

 

어제 차별금지법제정연대(이하 차제연)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유한 영상이 많은 사람들의 분노와 함께 회자되고 있다. 서울대학교를 찾아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재학생 한 명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 차별금지법 제정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이 성소수자인 자신의 존재를 사회적 합의에 부친 것과 다를 바 없으며 차별당하는 모두에게 사과하라는 그의 외침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며 들었다. 그러나 그의 발언을 듣는 것처럼 앞에 서 있던 이재명 후보는 “다했죠?”라는 말과 지지자들의 조롱섞인 웃음만 남겨놓고 뒤돌아 자리를 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영상을 본 시민들의 분노를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있는가.

 

용기 내어 자신을 드러내고 평등의 원칙을 요구한 시민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무례한 태도는 많은 사람들이 이미 지적하고 있다. 이 후보는 대통령 후보라는 직함을 가진 것만으로 다른 시민보다 우월한 지위에 있다고 착각하는 듯하다. “부탁하지 말고 명령하라”며 자신이 국민의 뜻을 받드는 후보인 것처럼 선전해왔던 이 후보는 정작 시민이 무슨 말을 하느냐에 따라 차별하는 후보일 뿐이었다. 이 후보에게 평등에 대한 감각이 없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차제연은 이 후보의 이런 태도가 후보 개인의 자질 문제가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의 문제라고 본다.

 

14년 넘도록 성소수자의 존재를 ‘사회적 합의’의 대상으로 만들어온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후보 앞에서 자신이 성소수자임을 밝히며 발언을 한 청년의 용기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의 분노는 누군가의 용기에 절망만을 안겼던 더불어민주당의 역사에 대한 분노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나중에’ 발언 기회를 주겠다던 말은 평등의 원칙을 미루는 비겁함을 상징하는 말이 됐다. 이재명 후보의 ‘다했죠?’는 발언 기회는 주겠지만 헤아려 듣지는 않겠다는 오만함을 상징하는 말이 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오만한 대통령을 원하지 않을 것이다.

 

이 후보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한 청년의 외침은, 차별금지법을 바라는 시민 모두의 것이었다. 영상을 본 시민들의 분노는 평등에 관한 사회적 합의를 인식하지 못하는 정치인에 대한 분노였다. 특히나 21대 국회 과반의석을 점유한 여당의 후보가 국민의 뜻을 살필 의지가 전혀 없음을 확인한 것에서 오는 분노였다. 민주주의에 대한 시민의 기대는, 시민의 말을 듣는 것뿐만 아니라 자신의 권리를 말할 수 있는 공간을 여는 정치의 역할에 대한 기대로 진보하고 있음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금이라도 깨달아야 한다. 차별금지법이 제정될 수밖에 없음은 분명하다. 그 시간을 유예하고 제정을 회피한 정당으로 기억될지 그 시간을 앞당기고 제정을 추진한 정당으로 기억될지 선택할 시간이 별로 남아있지 않다. 시민들은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는 원칙론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즉각 제정에 나설 구체적인 계획과 행동을 바라는 것이다.

 

2021 차별금지법 연내제정 쟁취 농성단은 이 영상을 보게 된 많은 시민들에게도 바람을 전한다. 영상 속에서 스쳐 지나간 짧은 시간은 지금 이 땅에서 차별 받는 사람들 모두에게 반복되며 지속되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런 시간 속에서도 우리가 함께 내온 깊은 용기의 시간이기도 하다. 평등을 이해하지 못하는 정치인들의 무례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서로의 용기가 되어 평등으로 한걸음 내딛기를 멈추지 말자. 차별금지법 제정과 모든 차별받는 이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우리는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21년 12월 8일
2021 차별금지법 연내제정 쟁취 농성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