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날 기념 성명]

차별과 증오의 정치, 닫힌 권리의 요구를 넘어 살아남아 변화를 만드는 페미니스트가 되자


 

출생시 성별부터 여남의 조건을 강제하고, 이를 차별적으로 해석하고 통제해온 가부장제-성별이분법-정상가족 사회는 우리가 살아가는 이 땅을 돌아다니며 배를 채울 먹이를 구하러 다니고 있다.

 

빈곤과 실업, 열등감과 보상심리를 먹고 자라난 안티 페미니즘은 타자를 향한 차별과 폭력을 정당화하며 세를 불려나간다. 선주민 남성 정상성에 부합하지 않는 소수자들에겐 그들이 먹다 남은 반쪽짜리 권리를 떼어다 줄 뿐이다. 정권 사수와 교체만을 대의 삼으며 양당체제를 부추기는 지금의 대선을 둘러싼 여론은 이분법의 강압적인 권력을 행사한 단면일 뿐이었다. 

 

사회로부터 부여받은 여성이라는 정체성을 형벌로 받아들이는 동안, 스스로 선택할 수 없는 소수자 정체성은 존재 자체로 용납되지 못할 현실로 다가온다. 하지만 그것이 소수자 당사자의 권리 요구로 좁혀질 수 없다. 사회에 만연한 구조적 차별을 직시하지 않을수록 개인이 감당할 부조리한 현실은 변하지 않는다.

 

나는 성소수자이지만 동시에 여성이고 이주민이며 장애인이자 비정규직 노동자이다. 존재의 확장 없이, 타자와의 이해와 공존의 노력 없이는 여성으로도 성소수자로도 자신의 안위라는 미명 아래 스스로를  검열하고 억압하며 끝내 정체성 바깥 공동의 삶을 상상할 수 없다. 

 

기존의 정상가족 체제는 퀴어의 삶을 보장하지 않는다. 역으로 존재의 자기소멸과 불평등이라는 칼을 목 밑에 겨루었으나 동료 시민으로서 우리는 그 현장을 얼마나 외면하였나. "상호교차적인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주어진 특권을 인지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차이는 조금도 줄어들지 못할 것이다. 너의 폭력과 빈곤함에 얼마나 마음을 나누었나. 생존과 돌봄의 줄타기 아래 서로를 비난하지 않아도 되는 체제로의 이동은 요원해 보였다. 

 

우리는 전체 정부 예산 중 0.2%에 달하는 여성가족부 예산을 지켜내는데 만족하지 않는다. 우리는 페미니스트들의 오랜 투쟁으로 쌓아 올린 가정폭력방지법, 성폭력방지법, 남녀고용평등법 제정을 요구하는 한편, 변화의 요구는 내부를 향하기도 한다. 여성을 향한 사회구조적인 성폭력 문화에 저항하는 우리는 '같은' 소수자 정체성 안에서 발생하는 폭력에 단호히 맞서 공동체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 반성폭력 문화를 토양으로 내부에서부터 우리 스스로의 평등과 존엄을 다시 세우자.

 

때마다 돌아오는 주권자를 우롱하는 양당체제에 반기를 들었고, 양성평등 넘어 성평등의 가치를 주장해왔다. 그리고 페미니즘에 기반한 우리의 투쟁은 국경 너머 전쟁에 반대하는 민중의 저항에, 노골적인 산업자본시장 속에 빈번해지는 재난과 기후위기에 대한 책임의 요구를 향한다. 지구에 사는 생명체의 관리와 규율로서 작용하는 신자유주의라는 망령을 퇴치하자.

 

여성, 성소수자, 장애, 이주 등 소수자로서의 우리는 나의 정체성으로인해 차별 받거나 훼손되지 않을 천부 인권이 있음을 기억하자. 누구도 다치지 않고 누구도 낙오되지 않고 누구도 죽지 않는, 시끄럽고 이기적이고 귀찮은 취급을 받아온 우리들의 연대로 성평등 세상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자.

 

2022.03.08.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