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 행동 출범 1년을 맞이하며
“이제 가파른 고개 하나를 넘었습니다.”



2007년 11월, 차별을 조장하는 차별금지법에 맞서 성소수자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법과 제도라는 권력 앞에 성소수자들의 존재는 깡그리 무시되었고 위계화된 차별 속에서 성소수자들은 보이지 않는 투명인간과도 같았습니다. 노무현 정권이 추진하던 차별금지법은 결국 제정되지 못했지만 질기고 질긴 우리들의 싸움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제대로 된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는 우리의 요구는 여전히 유효합니다.



2008년
5월 17일 차별금지법 제정 저지를 위한 활동에 함께했던 성소수자들은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을 발족시켰습니다. 발족선언에서 우리는 고정된 성별이분법과 이성애중심주의에 맞서고 성소수자들에게 가해지는 일상의 폭력과 제도적인 차별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선언하였습니다. 또한 민주주의와 인권을 후퇴시키는 이명박 정부에 맞서 성소수자들이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연대체로 거듭나자고 약속하였습니다.



<무지개행동>의 지난 1년 활동의 최대의 성과는 첫째, 토론을 통해 우리라는 이름 안에 다양한 차이들이
존재함을 확인하고 서로에 대해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는 점이고 둘째, 100명이 넘는 성소수자들이 이명박 정부의 막가파식 질주를 저지하기 위해 모인 수십만의 촛불과 함께 차별반대, MB반대를 외쳤다는 점입니다. <무지개행동> 활동이 거북이 잰걸음처럼 더디게 보일지 몰라도 한국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하는 우리들의 욕구는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더 나은 삶을 만들어가기 위한 <무지개행동>의 토론과 논쟁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고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새로운 도전과제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이제 가파른 고개 하나를 넘었습니다. 그동안은 성소수자들이 함께 모여 공동의 활동을 기획하고 준비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만족스러웠다면 민주주의와 인권의 싹을 송두리째 뽑아버리려는 정부의 탄압 속에서 <무지개행동>은 지금보다 더 굳건한 활동을 펼칠 것입니다. 아니 그렇게 해야 합니다. 또한 성소수자들의 삶과 존재를 대변하는 유일한 연대체로서 성소수자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크고 작은 공동의 활동들을 준비할 것입니다.



<무지개행동>이 꿈꾸는 세상은 특별하지 않습니다. 발족선언에서 밝혔듯이 성역할에 대한 강요나 규격화된 사랑의 방정식이 없는 사회입니다.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인권침해가 정당화되지 않고, 권리가 배제되지 않는 사회입니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의 힘과 의지만으로 그런 세상을 만들 수는 없습니다. <무지개행동>은 지금의 민주주의와 인권의 위기를 극복하고 성소수자들의 꿈이 꿈으로서 끝나지 않도록 더 많은 성소수자들과 지지자들을 만나며 우리의 인권을 말할 것입니다.



성소수자들이 차별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무지개행동>의 무한도전은 계속될 것입니다.



009.5.17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www.lgbtact.org)
동성애자인권연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성적소수문화환경을위한모임 연분홍치마
언니네트워크
이화 레즈비언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진보신당 성정치기획단
트랜스젠더인권활동단체 지렁이
퀴어주니어(Queer Junior)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