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빈곤과 불평등의 도시를 고발한다! 빈곤을 철폐하자!


매년 1017UN이 정한 세계빈곤퇴치의 날이다. 그러나 우리는 빈곤이 국제기구의 한시적인 구호나 원조로 퇴치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빈곤에 처한 민중들이 불평등과 빈곤을 심화시키는 사회 구조에 맞서 힘을 모아 싸울 때 빈곤을 철폐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빈곤과 불평등이 만연한 이 사회를 고발하고, 이에 맞선 싸움을 선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1년 전 광화문광장에서 시작된 촛불은 더 이상 이렇게는 못 살겠다는 외침이었다. 열심히 일해도 희망이 보이지 않는 나라, 가난과 차별에 내몰려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사회에서 더 이상 살 수 없다는 간절한 구호였다. 촛불을 든 시민들의 투쟁은 마침내 승리하여 권력자들을 끌어내렸다. 하지만, 그러나 가난한 이들의 삶은 여전히 크게 바뀌지 않았다.

 

도심 속 세련된 건물 속에서는 노동자들이 밤새 불이 꺼지지 않는 사무실과 공장에서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안정된 방 한 칸 마련하기 어렵다. 소위 뜨는지역에서 살거나 장사하는 이들은 부동산을 소유한 이들의 탐욕으로 인해 쫓겨난다. 대책없는 개발 때문에, 임차료 폭등 때문에 쫓겨나고 밀려나 거리에 종착한 이들에게 도시는 그들이 몸 뉘일 땅 한 평, 좌판을 펼 땅 한 평을 허락하지 않는다.

 

우리는 빈곤과 불평등을 거름삼아 발전한 도시에서 다시 우리의 몫을 찾아오기 위한 싸움을 할 것이다. 우리의 싸움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가게·거리에서 쫓겨나지 않는 사회,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사회, 아프면 치료받을 수 있는 평등한 사회를 이룩하기 위한 싸움이다. 평등한 땅이 한 평, 두 평 늘어나 빈곤을 철폐하는 그날까지 우리의 싸움은 계속 될 것이다.

 

 

20171017

1017빈곤철폐의날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