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절 웹자보_수정본.png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 2021 노동절을 맞이하여

 

 COVID-19 로 우리의 삶이 변했다. 자신을 드러내고 싶지 않아, 드러낼 수 없어 불안정 노동을 택했던 수많은 성소수자 노동자가 일터에서 쫓겨났다. 기록조차 되지 않은채 쫓겨났다. 2020년 5월에 발생한 이태원 집단 확진도 있었다.  온갖 장소에서 성소수자 혐오가 드러났다.  우리는 휘청거렸다. 코로나 19 감염이 무서웠고 텅 빈 지갑이 무서웠고 일터에 아웃팅이 될까봐 무서웠다. 

 

 쉽지 않은 시기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모습으로 용기 있게 살기 위해 일터에서 혹은 일터를 향해 꿋꿋하게 소리쳤던 동료가 있었기에 용기를 얻었고 희망을 느꼈다. 우리의 존재는 농담이 아니라고 연극을 통해 말하던 작가,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서 정치를 한다던 비정규직 음악 교사와 기갑의 돌파력으로 차별을 없애겠다던 하사를 기억한다. 그리고 이름조차 남기지 못하고 떠난 동료를 생각한다.

 

 대부분의 노동자는 일터에서 때론 행복하고 때론 분노하고 때론 뿌듯하다. 성소수자이자 노동자인 그들도 그랬다. 그러나 일터는 너무나도 뾰족했다. 남자 선생이 화장했다는 민원이 들어오자 학교는 선생을 압박했다. 군대에서 성확정수술을 받자 국방부는 그를 황급히 쫓아내고 그가 군대에 존재하면 안되는 이유를 54페이지나 작성했다. 애초에 자질이나 역량은 중요하지 않았다. 성소수자라는 단어에 일터는 쫓겨낼 이유만 만들었다. 그리고 문을 단단하게 잠궜다.

 

  성소수자가 나로서 존재하기 위한 싸움은 때론 우리 만의 싸움으로 느껴졌다. 그러나 연이은 동료와의 이별은 모두의 슬픔으로 느껴졌다. 여야를 막론하고 추모 메시지가 나왔다. 잠시 기대했다. 그러나 그들은 슬퍼만 했다. 그리고 이내 침묵했다. 곧이어 진행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달라지지 않은 현실을 마주했다. 성소수자 노동자는 일터에 존재했으며, 존재하고, 존재할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선명하게 요구한다.

 

 우리는 잠깐의 애도가 아닌 무지개빛 변화를 원한다. 일터가 바뀌지 않으면 성소수자 노동자의 삶은 위태롭다. 모두를 위한 안전망이 필요하다.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차별금지법은 일터의 성차별을 끊어내는 중요한 출발이 될 것이다. 이번 보궐선거의 원인은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었다. 보궐선거의 결과를 페미니즘 탓하지마라. 성소수자를 쫓겨낸 일터는 우리의 동료도 쫓아냈다. 성소수자라서 쫓겨났고 여성이라서 쫓겨났고 불안정 노동자라서 쫓겨냈다. 모두를 위해 변화를 만들자. 모든 노동자에게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 모든 노동자에겐 더 많은 성평등이 필요하다.

 

2021년 5월 1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