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은 한국 성소수자들에게 매일매일 끔찍한 악몽이 되었다. 소수자를 향한 혐오 선동이 상상을 뛰어넘는 규모로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 거리 곳곳에 성소수자 혐오와 인종차별을 선동하는 “동성애, 이슬람 반대” 플래카드들이 버젓이 내걸렸다. “동성애, 이슬람, 세월호 척결”이라는 경악스러운 구호마저 나돈다. 여당 대표가 동성애는 인륜에 반한다고 말하고, 제1야당의 후보들은 줄줄이 자신은 동성애를 옹호하는게 아니다, 동성애에는 반대한다고 혐오 간증에 나서고 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를 비롯해 성소수자 인권운동은 꾸준히 혐오의 정치가 위험 수위에 와 있다고 경고하고 이에 맞서 연대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그 어느때보다 우경화된 기성 정치 지형 속에서 이렇게 본격적으로 성소수자 혐오가 정치의제로 부상한 상황을 지켜보는 일은 고역이다.


오늘의 상황은 한국 기득권이 소수자 혐오 같은 분열적인 책동 말고는 자신들의 지배를 정당화할 수단이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여당과 우익 세력의 혐오 선동에 무력하게 타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안이 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모두 '평등을 위한 한표, 레인보우보트'가 보낸 성소수자 인권 의제 요구안에 답변을 거부했다.


성소수자들에게 20대 국회는 19대 국회보다 더 소통 창구 없이 꽉 막힌 곳이 될 것이 자명해 보인다. 정치권의 공공연한 혐오 선동은 성소수자들 개개인의 삶에 폭력과 비극으로 이어질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절망하지 않는다. 혐오는 우리를 짓누를 수 있을지는 몰라도 절대로 우리 존재를 없앨 수 없다. 우리는 이 세계를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혐오와 차별에 저항과 연대로 맞설 것이다. 성소수자 운동은 고립돼 있지 않다. 정의와 평등을 위해 싸우는 시민사회와 진보정당들은 일관되게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해 왔다.


우리는 호소한다. 4.13 총선에서 혐오에 맞서 투표하자. 이것은 성소수자만이 아니라 민주주의와 인권을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과제다. 혐오에 맞선 투표는 진보정당에 투표하는 것을 뜻한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에 던지는 표는 혐오세력의 기세를 살리는 일이 될 것이다. 노동당, 녹색당, 민중연합당, 정의당과 혐오에 반대하는 후보들에게 투표하자.

혐오선동이 한국 정치를 추악한 모습으로 만들고 있는 지금,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더 큰 투쟁을 시작해야 한다. 20대 총선은 성소수자 혐오에 맞선 본격적인 운동의 시작이 될 것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6년 4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