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4778_239609842870535_278787030_n.jpg

[기자회견문]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해 사과하라!

에이즈환자 요양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라!

 

 

오늘은 세계인권선언이 제정된 지 65년이 되는 날이다. 그러나 HIV감염인에게 인권이란 손사래를 칠 만큼 낯설고도 먼 단어이다. 대한민국에 있는 요양병원 어느 한 곳도 에이즈환자를 받아주는 곳이 없어 국가에서 요양병원을 하나 지정해주었다. 유일한요양병원은 에이즈환자들에게 희망은커녕 자살을 시도하고서야 벗어날 수 있었던 곳이다. 병원건물을 못나가게 했고, 두 남성 환자가 손을 다독이며 안부를 물었다는 이유로 강제퇴원시키기도 했다. 병원 외부로는 전화도 못하게 하고 전화하려면 옆에서 누군가가 지켜보는 가운데 해야 했다. 병원장이 교회 안나가면 에이즈로 죽는다고 협박을 했다. 지금도 감옥같은 그 곳에서 울음소리가 새어나온다. 그곳을 벗어나고 싶다고.

 

3년간의 감시와 입막음속에서 울음소리는 새어나오는 것 자체가 어려웠고, 그 울음소리를 들은 이조차 그 입을 막아버렸다. 관리감독기관인 질병관리본부는 2011년에 에이즈환자들이 폭언, 구타, 성폭행을 당했다는 제보를 듣고는 도리어 사건확대의 책임을 추궁하며 함구를 강요하였다. 2013년 급기야 한 에이즈환자가 수동연세요양병원에 입원한지 14일만에 억울하게 사망했다.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이자 목격자인 HIV감염인들이 두려움을 떨치고 증언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20131127일 질병관리본부와 복지부는 에이즈관련 단체들의 피켓시위 등의 시민들의 안전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세계에이즈의 날 행사의 일환인 레드리본 희망의 콘서트를 취소하도록 지시했다. 누구에게 희망을 주려고 희망의 콘서트를 준비했는가? 질병관리본부는 HIV감염인들의 증언과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매도하고 또다시 입을 막았다. 더 이상 우리의 입을 막지 말라! 건강이 나빠져서 말을 수려하게 하지 못하고 병상에 누워있는 때가 많아도 우리는 사람이다. 억울하고 슬프면 눈물이 흐르는 사람이고, 아우성 칠 줄 아는 사람이다.

 

123일 질병관리본부는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한 사과 한마디없이 ‘HIV감염인 장기요양사업 관련 조치계획을 알리는 공문을 뒤늦게서야 보내왔다. 126일에는 느닷없이 수동연세요양병원장이 사과문을 보내왔다. 무엇을 사과하는지 알 수 없는 사과문이고, 사과만으로 해결될 일도 아니다. 우리는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요구한 것은 에이즈환자를 존중하는 새로운 요양병원이다. 에이즈환자를 존중하는 병원의 모습이란 사람으로 존중받길 누구보다 바라는 HIV감염인이 제일 잘 안다. 질병관리본부의 조치가 내려진 후에 지정된병원으로 가라면 가고 오라면 오는 시혜의 대상이 되기를 거부한다. 결과를 통보해주는 공문이 아니라 공청회를 개최하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관한 조치를 설명하고 HIV감염인의 의견을 수렴하라!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행사 취소에 대해 사과하라!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환자 요양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라!

 

 

20131210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