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과 혐오에 반대하며 연대를 높이는 퍼레이드를 만듭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매년 퀴어퍼레이드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회원 비회원할 것 없이 행성인 차량에 뒤따른 참가자들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습니다. 스톤월항쟁 이후 거리 위로 나온 성소수자투쟁의 궤적 위에 태동한 자긍심행진의 의미를 새기며, 우리는 성소수자인권단체이자 퍼레이드에 참여하는 일원으로서 열심히 즐겁게 준비했고 진행했습니다. 퍼레이드라는 큰 기조 아래 회원들과 내용을 붙이고 뼈대를 올리는 준비과정은 그 자체로 행진의 의미를 다지는 활동이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행성인이 기획한 퍼레이드 차량 주제는 ‘투쟁카’였습니다. 최근 대두된 성소수자혐오에 맞서 성장해온 우리의 투쟁을 즐겁게 조직하고 드러내자는 의도였습니다. 구호를 선명하게 부각하면서 연대를 보여주자는 취지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행성인은 올해 차량선정에 고배를 마셨습니다. 안팎에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음을 기억합니다. 하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퍼레이드 트럭 자체보다도 회원 비회원할 것 없이 축제에 모여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즐거운 자리를 만드는 것입니다.



추가차량 모집이 있었지만, 트럭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을 역으로 활용하여 참가자들이 다양한 몸과 몸짓을, 목소리를 만들어낼 기회로 만들어보자는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단체 안팎으로 아이디어가 쏟아졌습니다. 함께 기획하고 준비하자는 의사를 밝힌 이들이 모이는가 하면, 성소수자 뿐 아니라 장애인, 홈리스, 이주민, 비정규직 노동자 등 이 땅의 소수자들이 함께 대오를 만들어 차별과 혐오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자는 요구도 높아졌습니다.



퀴어퍼레이드는 소수자들이 자신의 몸을 허물없이 드러낼 수 있는 집단적 놀이의 장입니다. 더불어 공공장소를 점하고 차별과 혐오에 집단적으로 맞서는 투쟁의 장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어느 때보다 다양한 얼굴들이 깃발을 걸고 구호를 외치며 즐겁게 행진하는 대오를 만들 것입니다. 우리의 행진에 함께합시다!





2015. 5. 5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