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의 작은 전시마저 성소수자라고 거부한 서울시?

- 장수마을 청소년 성소수자 관련 전시지원 거부한 서울시 규탄 입장 및 질의 -



전시포스터.jpg



성북구 삼선동에 위치한 장수마을 마을박물관에서 개최예정이었던 청소년성소수자 전시회우리동네 무지개가 서울시의 지원거부로 더 이상 진행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전시기획에 처음부터 참여했던 시민모임 즐거운교육상상,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서울시의 관료적이고 책임감 없는 태도와 성소수자 차별적인 행정 처리에 분노하며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장수마을 마을박물관 전시는 2015한옥마을 및 한양도성 인근 마을 가꾸기주민 공동체 희망 사업 제안에 장수마을주민협의회가 다음 세대와 공유하는 성곽마을 장수마을의 가치라는 사업으로 공모에 응했고 최종 선정되어 진행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장수마을주민협의회의 제안으로 마을 청소년 성소수자가 만나 다음 세대와 공유할 수 있는 가치를 담은 우리동네 무지개전시를 진행하려고 했습니다.

 

2015612일부터 73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우리동네 무지개전시는 전시기획을 완료하고, 포스터 홍보물을 제작하는 마지막 준비과정에서 서울시 주무부서로부터 포스터 디자인과 전시기획안을 제출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마을전시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주무부서의 결정이 사전검열이라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지만 전시개최가 임박해있었던 만큼 요청한 문서를 제출하였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65일 장수마을주민협의회에 우리동네 무지개전시를 한옥마을 및 한양도성 인근 마을 가꾸기주민공동체 사업으로 지원할 수 없음을 통보해왔습니다.

 

68일 서울시 담당부서(주택건축국 한옥조성과 한옥문화팀 강승희 주무관)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전시지원을 할 수 없다는 서울시 결정 사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담당자는 애초 사업계획서 작성할 당시 성소수자라는 표현이 없었고, 장수마을 마을박물관 전시는 마을공동체 사업인데 어떻게 성소수자 관련 전시를 할 수 있는지 오히려 반문했습니다. 또한 사업담당자인 장수마을주민협의회와 협의할 테니 전시담당자들은 관여하지 말라는 뉘앙스의 이야기를 했습니다. 더 나아가 만약 성소수자 전시가 구체적으로 언급되어 있었다면 이 사업을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면담에 참여했던 전시기획단체들은 서울시 담당자의 발언이 굉장히 문제적이고 차별적이라고 판단하고 서울시의 전시지원 불허 결정에 대한 이유를 공문을 통해 전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610일 주무부서 담당자와 전화통화를 하면서는 면담과정에 있었던 내용과 다를 바 없는 이야기를 반복하면서도 자신의 발언이 차별이라는 인식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서울시의 관료적이고 성소수자 차별적인 태도에 매우 분노합니다. 첫째, 성소수자라는 단어를 문제시 삼으며 이 단어가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에 마을공동체 전시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한 서울시 행정은 굉장히 차별적입니다. 전시기획이 사업계획서에 처음부터 드러나지 않았다고 했지만 총 4회 기획되어 있는 전시 그 어떤 것도 세부적인 전시기획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준비단체나 포괄적인 주제 정도를 언급하고 있을 뿐입니다. 둘째, 서울시가 전시가 준비되는 과정에 홍보물과 전시기획을 검토하고 지원여부를 결정한 태도는 마을 전시기획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입니다. 마을박물관을 책임지고 있고 전시주제를 직접 제안한 장수마을주민협의회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제안한 전시기획이 서울시의 자의적인 판단으로 더 이상 진행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성소수자 전시를 마을주민협의회와 소통하며 차근차근 준비해온 그 깊이 있는 고민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인 것입니다. 셋째, 마을공동체 마을민주주의를 강조하는 서울시가 마을공동체 사업에 성소수자는 포함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습니다. 심지어 성소수자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었다면 이 사업계획이 선정되지 않았을 거라는 말을 차별이라는 단어 말고 어떻게 설명을 할 수 있습니까. ‘성소수자는 마을의 구성원이 아니다라는 말과 무엇이 다릅니까.

 

지금까지 서울시는 그 어떤 해명자료도 내 놓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첫째. 장수마을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청소년 성소수자 전시회우리동네 무지개가 주민공동체 희망사업으로 왜 진행될 수 없는지 그 이유에 대해 상세히 답변해 주십시오.

 

둘째. 서울시 주무부서와 면담과정에서 있었던 발언은 매우 관료적이고 차별적이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마을공동체 사업으로 성소수자가 포함될 수 없다고 한 발언을 비롯해 마치 성소수자라는 단어가 포함된 사업계획서가 제출되었을 시 이 사업은 선정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발언 모두 굉장히 큰 문제입니다. 서울시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합니다.

 

셋째.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주무부서는 물론 마을공동체 사업을 담당하는 공무원들에게 성소수자 인권교육이 우선 시행되어야 함을 보여주는 사건사례라고 생각합니다. 사회적 약자, 소수자들의 인권을 우선해야 마을민주주의도, 마을공동체 사업도 더 풍성해질 수 있습니다. 사전검열방식으로 탁상에 앉아 마을의 고민을 담아내지 못한 서울시의 관료적인 태도는 시급히 개선되어야 합니다. 성소수자 인권교육을 조속히 시행하고, 이 사건에 대한 시정계획에 대해 말씀해주십시오.



 

2015616()

시민모임 즐거운교육상상,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