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활동했다는 이유로 박래군 인권활동가가 구속됐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우리 사회에 던진 진실과 정의, 변화의 과제를 위해 헌신했다. 그를 구속시킨 것은 진실을 밝히고, 이윤보다 인간이 먼저인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의 열망을 짓누르겠다는 뜻이다. 탄압과 구속으로 불의와 부패를 덮으려는 작태에 참담함과 분노를 느낀다.

 

박래군 활동가는 수십 년 동안 한결같이 권력의 횡포에 삶과 인권을 빼앗긴 이들과 함께해 왔다. 미군기지 이전으로 삶의 터전을 빼앗긴 대추리 주민들, 부동산 투기놀음과 건설자본을 위한 밀어붙이기식 재개발에 목숨을 빼앗긴 용산 참사 희생자들, 그리고 세월호 유가족들과 피해자들 곁에 그가 있었다. 차별과 혐오에 맞서 저항하는 성소수자들에게도 든든한 벗이었다.

 
 

서울시 인권위원회 부위원장이기도 한 박래군 활동가는 지난 해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 과정에서 보수기독교 성소수자 차별 선동 세력의 비난과 공격의 표적이 되기도 했다. 서울시는 혐오에 굴복해 인권헌장 선포를 포기했지만 그는 “인권운동가는 억압과 차별 받는 이의 편에 서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세월호 국민대책회의, 416 연대 활동으로 분주한 와중에도 성소수자들의 서울시청 점거농성,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퀴어문화축제지지 1인 시위 등 혐오와 차별에 맞선 행동에 어김없이 함께하기도 했다.

 

그가 보여 준 연대의 정신을 기억하며 이제 우리가 존엄과 인권을 위한 싸움의 현장에 설 차례다. 한 사람을 구속하면 더 많은 이들이 그의 빈자리를 채울 뿐이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안전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자. 진실을 가둘 수는 없다. 박래군을 석방하라!

 

 

 

7월 18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 서명해주세요! 박래군 4.16연대 상임운영위원 석방을 위한 탄원서  http://416act.net/notice/4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