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 재 요 청

 

수 신

언론사 사회부, 복지부 기자

발 신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

제 목

[12월 1일 HIV감염인 인권의 날 기자회견] 에이즈환자 존중하는 새로운 요양병원 마련하라!

담 당

권미란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016-299-6408)

날 짜

2013년 11월 25일 (총 매수 2매)

 

[12월 1일 HIV감염인 인권의 날 기자회견]

 

“왜 에이즈환자를 죽였나요? 왜 우리를 숨기나요?”

에이즈환자 존중하는 새로운 요양병원 마련하라!

 

◌ 일시: 2013년 11월 27일 오전 9시 30분~10시 30분

◌ 장소: 보건복지부 앞(안국역)

◌ 주최: 한국HIV/AIDS감염인연합회 KNP+,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1. 인권과 평화의 인사드립니다.

 

2.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입니다. 세계 각국의 HIV감염인단체 뿐만아니라 각국 정부는 이 날을 기념해 에이즈에 대한 편견을 깨고, HIV감염인의 인권을 증진시키기 위한 다향한 행사와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에이즈환자가 갈 수 있는 유일한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환자 사망 및 차별과 인권침해를 누차 증언하고 해결을 촉구해야하는 참담한 상황입니다.

 

3. 11월 5일 증언대회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대한 증언 “에이즈환자는 왜 사망했는가”’에서 우리는 국가에이즈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중증/정신질환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을 위탁 수행해온 수동연세요양병원/한국호스피스선교회에서 환자 치료.요양 소홀 및 방치, 부당한 방법으로 수익 추구, 에이즈환자에 대한 차별과 징벌, 에이즈환자에 대한 감시 및 프라이버시 침해, 환자의 자기결정권 무시, 간병인에 대한 입막음과 부당한 지시, 간병인의 노동착취, 종교 활동 강요 등이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었음을 증언하였습니다.

 

4. 2차 증언대회 및 복지부의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자합니다. 많은 취재 부탁드립니다.

 

* 기자회견이 끝난 후 보건복지부와 면담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