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인권운동진영 성명>
 범민련 남측본부는 성소수자, 성소수자운동에 대한 그릇된 시각이 담긴 해당 기사를 즉각 삭제하고, 공식 사과하라.


지난 3월 범민족연합 남측본부 기관지 ‘민족의 진로’에 ‘실용주의의 해악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실린 글 중에서 ‘사회적 약자, 성소수자, 성소수자운동’의 그릇된 시각을 담고 있는 내용에 대한 문제제기를 지난 4개월간 성소수자운동진영은 진행해왔다. 하지만 지난과정은 상호 토론을 통해 의견을 좁히기는커녕 오히려 범민련 남측본부의 인식 한계와 신뢰와 연대를 무너트리는 안타까운 과정이었다. 특히, 6월 26일, 인권단체연석회의의 중재형식으로 열린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과 동성애자인권연대 활동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위원장과의 만남에서의 논의는 실망스럽기 짝이 없었다. “성소수자측에서 잘못 해석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할 뿐 “이주노조에는 글 작성의 주체인 조직위원회 이름으로 사과하고 해명했는데, 왜 같은 내용에 대해 어떠한 대답도 없느냐.”란 물음에 사무처장은 “모르는 일”이라고 일갈하였다.

통일운동의 핵심역할을 자임하는 단체의 사무처장이 과정 자신의 조직 논의 과정에 대해 모른다고 말 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그 후 도착한 범민련 남측의 답변은 우리를 더욱 실망시켰다. “당사자들에게 불편한 심기를 끼친 점을 사과한다.”는 어떤 부분을 사과하고 어떤 형식으로 사과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해결이 담겨있지 않았다. 도무지 운동단체라고 볼 수 없는 불성실한 답변은 성소수자운동진영을 더욱 분노케 하는 것이었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성소수자, 성소수자운동을 진보적 사회를 만들어가는 연대의 대상으로 바라보지 않고, ‘민족의 단일성’ 내세우며 ‘성소수자’를 마치 자본주의가 몰고 온 외래현상으로 이해하고 있다. 이해의 과정을 거부하고, 면피용 사과로 모든 문제가 해결 될 것이라는 판단은 범민련 남측본부에게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 진보적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운동에서 범민련 남측본부가 더 큰 연대를 바란다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성소수자운동진영의 요구를 반드시 수용하길 바란다.

성소수자운동진영은 성소수자, 성소수자 운동의 인식 차이를 좁히고 이를 바탕으로 연대의 방향을 잡아가고자 애쓴 노력을 범민련 남측본부가 거부한 것으로 판단하며 이 문제가 제대로 해결될 때까지 성소수자 운동진영은 운동사회 내, 외부를 향해 공론화 할 것임을 밝힌다.

우리 성소수자운동진영은 범민족연합 남측본부와 아래와 같이 구체적으로 요구한다.

1. 해당기사를 온라인에서 즉각 삭제하라.

2. 범민련 남측본부의 입장으로 공식사과문을 발표하라.

3. 공식발표한 사과문을 다음호 민족의 진로 지면으로 게재하라.

4. 공식발표한 사과문을 범민련 남측본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재하라.


2007년 9월 4일

고려대학교 성소수자모임 ‘사람과 사람’
동성애자인권연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성소수자들의 모임 ‘붉은이반’
서울대학교 이반동아리 ‘Qis (큐이즈)’
성전환자인권연대 ‘지렁이’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모임 ‘연분홍치마’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LGBT KOREA “이반시티, 티지넷” (가나다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