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개가 넘는 단체와 개인들이 네티즌의 조중동광고지면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정당한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는 행동에 함께할 것입니다. 홈페이지 메인 오른쪽에 있는 배너를 클릭하면 소위 '오늘의 숙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 조중동광고지면불매운동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정당 및 정치인 [기자회견문] 누리꾼의 표현의 자유와 언론소비자 운동을 지지한다! -언론사 광고주 목록 게시에 동참하며- 이명박 정부의 인터넷 통제가 점입가경에 이르고 있습니다. 일찌감치 인터넷을 "부정적 여론의 지원지"로 규정하고 광우병 괴담을 수사한다며 요란을 피우더니 최근 인터넷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경찰의 촛불시위 진압을 비판하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은 독", "정보전염병"이라는 대통령의 말이 떨어지자 인터넷 실명제를 전면 확대하고 임시조치를 의무화하겠다는 등 각종 통제 정책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촛불집회에 놀란 가슴, 인터넷에 화풀이를 하려나 봅니다. 민심이 가리키는 달은 보지 않고 손가락을 보는 형국입니다. 그중 최고의 진수는 누리꾼에 대한 직접적인 탄압입니다. 그간 누리꾼들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촛불시위에 대한 언론의 왜곡보도에 항의하기 위하여 조중동의 광고주 목록을 인터넷에 올려 왔습니다. 광고주 목록 게시를 통해 언론의 왜곡보도에 대한 항의 의사를 표현하고, 왜곡언론에 광고를 게시하는 회사들을 설득하려는 운동을 벌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에 대하여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위법이라며 게시물 삭제를 결정하였고 검찰은 누리꾼에 대한 출국금지와 압수수색까지 감행하며 강도높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들 누리꾼들이 헌법에서 보호하고 있는 정당한 표현의 자유와 소비자 주권을 행사했을 뿐이라는 항변은 무시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수사기관을 총동원하여 인터넷을 탄압하는 의도는 분명합니다. 누리꾼을 위축시키고 국민의 입을 다물게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불행하게도 그런 의도는 일부 적중하여 인터넷 표현의 자유가 지금 중대한 위기에 봉착해 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 시민사회단체, 정당 및 정치인은 조중동 광고지면 불매운동을 벌이는 누리꾼들의 활동이 정당하다고 믿습니다. 표현의 자유와 언론소비자 운동은 어떠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꼭 지켜야 할 인권이자 우리 사회 민주주의의 중요한 초석입니다. 이에 우리는 언론사 광고주 목록 게시에 동참함을 선포하며, 이후 일어날 탄압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대응할 것을 다짐합니다. 2008년 8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