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성명] 쌍용 노동자와 가족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사측과 정부를 규탄한다!

오늘(7월 20일) 12시경 쌍용자동차 노조 간부인 이재진 정책부장 아내 박정윤씨가 자택에서 자살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져왔다. 고 박정윤씨는 아내는 평소 주변 사람들에게 "너무 힘들다"는 얘기를 자주 했지만, 이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이웃들도 뜻밖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번 고 박정윤씨의 죽음은 쌍용 자동차 노동자의 탄압이 불러온 타살이다. 50여일 넘는 파업 속에서 쌍용자동차 문제의 본질을 해결하려하지 않으려는 정부와 폭력으로 강제 진압하려는 사측의 폭력이 이 같은 죽음을 불러왔다. 안에 있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밖에 있는 가족들도 말도 다 할 수 없는 불안감과 고통을 받아왔다.

사측은 앞서 지난 17일부터 음식물 반입도 막고 있다. 더욱이 사측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오전 11시20분에 공장 전체에 대해 단수조치를 하고 가스공급도 끊었다. 5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안에 있는데 단수를 한다는 것은 그들에게 생명의 위협을 가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 이다.

쌍용 사측과 정부에게 요구한다. 단수와 음식물 반입을 막는 것은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는 반인권적인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 또한 더 이상 이와 같은 끔찍한 죽음을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노동자와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라.

2009년 7월 20일 인권단체연석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