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도 알게되었네요. 일이년전에 티비에서 취재한것을 본적이 있는데 그때 까무룩히 잊고있었던것을 이제와서야 새삼 가슴에 와닿습니다. 단지. 소수란 이유만으로 차별받아야 하는 우리입장이 - 아니그것보다 사랑하는 사람을 놓아야했던 나의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누군가 그랬지요. 대중은 - 개인보다 어리석다구요. 쉬운일은 아니겠지만. 꼭. 더이상 - 소수자란이유만으로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더이상 그런 이유로 아프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야겠지요. 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