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같아서. 힘들어지면 피곤해도 기억나고 클릭하게되고 다시 생각하게되고 다시 씁쓸해도 지고 말도 걸고 싶어지네. 정말. 하늘에 간건가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