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한기연(한국기독청년학생연합회)입니다. 고 육우당씨의 죽음을 추모합니다. 기독교가 하나님의 이름을 빌어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이번 사건을 앞두고 저희 기독청년학생들은 무한한 책임감과 함께 죄책감을 느낍니다. 예수님을 통해 이 세상에서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은 사회가 부정하다, 더럽다고 배척했던 '죄인'들과 함께 하심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녀들에게 죄가있다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함께 함'으로써 그/녀들의 인간으로서의 삶을,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도록 하셨습니다. 이번 한기총을 비롯한 국민일보 등의 '동성애자 죽이기'는 이러한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독선에 빠져 성적 소수자를 정죄하는 비성경적 행위였습니다. 죄에대한 판단은 온전히 하나님만의 몫입니다. 자신의 독선으로 정죄하며 한 생명을 죽음으로 내몬 이 사건은 분명 하나님의 주권에 도전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저희 한기연은 고인의 죽음을 다시 한번 애통하며, '함께 함'으로써 억눌린 자를 자유케하였던,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으로 벌여낼 것을 고인 앞에 엄숙히 약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