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사무실에 가서 짐을 좀 챙겨왔단다. 앞으로 일을 좀 하려면 필요한게 있으니까.. 너의 자취가 군데군데 배여있어서..사무실이란 그 공간은.. 너무 견디기 힘들었어. 메이데이 집회때 너의 이야길 알리기 위해 유인물을 만들었단다. 사람들이 그걸 읽고, 너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까? 너의 아픔에 함께 분노할 수 있을까? 오늘 인터넷 한귀퉁이에서..네가 생전에 쓴 글을 우연히 봤어. 그걸 조금만 우리가 일찍 봤더라면..널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부질없는 후회지만, 난 또 네게 소홀했던것이 가슴에 사무쳐.. 오늘 단대 학생회관에서 너를 위한 메이데이동성애자참가단의 깃발과 너를 추모하는 배너를 썼단다. "동성애 억압없는 다른 세계는 가능하다!" 너도 그렇게 생각하지? 네가 외치고 싶었던 말이지? 메이데이 집회에 평소의 우리와는 전혀 걸맞지 않는.. 검은 깃발과 검은 배너가 뜨겠구나. 너는 무지개깃발을 들고 함께 달렸지만.. 우리는 당분간 이 검은 깃발을 들고, 너를 추모하겠어. 지켜봐줘. 그 곳에서 우리를 지켜봐줘. 너를 위해 이땅의 성적소수자들이 깃발을 들겠어. 모든 억압과 굴레를 넘어. 평등한 세상을 향해. 힘차게 전진할게. 오늘도 너와 약속했어. 꼭 우리를 지켜줘. 잘자렴. (아참, 나 대학원 합격했어. 네가 기도해줬나보다. 열심히 할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