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우당님의 아픔을 어찌 제가 이해하겠습니까,, 얼마나 힘드셨으면..아프셨으면...견디기 어려우셨으면,, 정말,,마음이 아프네요. 한사람을..아니..육우당님 말고도 다른사람들을 자살의 길로까지 몰고간 우리사회문화와,,언론들에 화가나네요. 육우당님.. 편안히잠드세요.. 천당에서는 행복하시길바래요. 아픔없으시길..... 그리고 다른많은 동인련회원님들.. 힘내세요.. 다시는 이런일이 없길바랍니다... -고인의 명복을 간절히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