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상 죽음 앞에서 전 왜이리 무기력 해지는 지 모를 일입니다. 어찌 그저 애도의 맘과 추모하는 마음만이 살아 남은 자들의 몫이겠습니까? 수 많은 숙제를 남겨 주고 간 친구의 마지막 길에 함께 하신 여러분들의 따뜻한 맘 고이 접어 간직하고 더 이상 아픔 없는 곳으로 떠나 갔을 겁니다. 웬만해서 잔병치레 없는 저에게도.. 요 며칠간은 몹시도 앓음앓음해야 했습니다. 몸이 아픈건지 마음이 아픈건지 분간이 되지 않았습니다. 웹상에 기사들과 글들을 보면 분노와 애통의 심정으로 가슴이 저며와서 웹에 들어와도 필요한것만 잠시 보곤 나가곤 했습니다. 언젠가 민가협 농성장에서 밤을 새운적이 있었습니다. 얼마나 찾아온 학생들과 시민들에게 정말 부모 같은 심정으로 대해 주시는 그 분들의 심정은 아마도 또다시 죽어가는 제이의 자식을 이땅에 만들지 않기 위해서라는 것이 습기 가득찬 공기에 전달되어 나의 심장에 박혀 버렸습니다. 친구의 죽음 앞에 가족 마져 쉬 쉬해야 하는 형편에 그저 가슴이 터억 막혀 버리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그렇지만... 우리들은 그의 가족이기도 합니다. 같은 공간 같은 공기 같은 활동속에서 함께 숨쉬고 아퍼했던 가족이였단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욜이..승우..종익..지혜씨..모두 다 심적으로 육적으로 많이 힘들었을거 같습니다. 고생많이 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이 뛰어야 할거 같습니다. 힘들고 지쳐서 기대야 할때 여러분 옆에 같이 있고 싶습니다. 더 이상은 자판을 두드리지 못하겠습니다. 부디..아픔 없는 곳에 평안히 잠들길 바래 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