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라 할말이 없습니다. 다시 같은 이유로 억울함 당하지 않는 세상이 되기 위해 같이 노력하겠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