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동생에게 다들 말하듯 평소에 잘 해주지 못했던 기억들만 떠올라 가슴이 아프다. 마지막 바램처럼 천국에 가서 행복하길...... 그리고 그곳은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어떠한 차별과 억압을 받지 않는 곳이길.. 그래도 동인련을 마지막까지 생각하고 그곳에 자리한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 동성애자의 인권을 위해 애쓴다고 하지만... 요즘 너에게 보여준 내 모습은 참 부끄럽기만 하구나. 힘들고 지쳤다는 이유로 할 일이 많은데도 제쳐두고 만화책만 빌려다보고.. 놀기에 여념이 없던 내 모습이 참 부끄러워. 반전집회에서 깃대를 들고 있을때 내 딴엔 힘이들까봐 깃대를 내가 든다고 했는데 네가 들고 싶다고 했었지........... 솔직히 처음 연락을 받았을때 난 전혀 생각을 못했어. 그래서 다른 생각을 했기에 또 다시 미안해지는구나.. 이젠 마음이 편해졌는지 모르겠구나. 부디 마음이 편안해졌길 바라고 행복하길.... 너의 바램처럼 너의 죽음이 이 사회를 바꾸는데 공헌이 되길 남아있는 우리 모두 열심히 할께. 이젠 편히 쉬고.. 다시 태어나면 그 땐 편안한 세상이길........ 2003년 4월 29일 새벽에 부끄러운 종익이 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