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대우 못받아 가슴아파” 10代 동성애자 비관자살 [속보, 사회] 2003년 04월 28일 (월) 15:06 동성애를 인정하지 않는 사회 현실을 비관해 10대 동성애자가 스 스로 목숨을 끊었다. 26일 오후 3시5분쯤 동대문구 휘경동 E빌딩 3층 동성애자인권연 대 사무실에서 윤모(19·고교 중퇴)씨가 출입문 손잡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해 말부터 동성애자 인권운동에 참여 해 온 윤씨는 사무실 책상 위에 써놓은 유서에서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우리 사회에서 인간으로서 대우받지 못한 것이 너무 가 슴아프다”고 밝혔다. 그는 또 더이상 자신같은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며 인권연대측에 지금까지 모아온 돈을 남겼다. 김남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