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차별 괴로웠다” 10代 목매 [속보, 사회] 2003년 04월 29일 (화) 09:12 10대 동성애자가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오후 3시쯤 서울 휘경동 ㅇ빌딩 3층 동성애자 인권연대 사무실 출입문 문고리에 ㅇ군(19·고교중퇴)이 가방끈으로 목을 매단 채 숨져 있는 것을 이 단체 대표 정모씨(25)가 발견했다. 정씨는 경찰에서 “사무실 문이 열리지 않아 힘을 줘 열었더니 ㅇ군이 문고리에 가방끈으로 목을 감아 매달려 앉은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ㅇ군은 유서에서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이 나라가 싫고 이 세상이 싫다”며 “인권연대는 나같은 이들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동성애에 대한 차별 철폐에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ㅇ군이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김주현기자 amicus@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