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차별 비관해 10대 자살 [2003.04.28 11:02]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10대 동성애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3시쯤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 출입문 문고리에 19살 윤모군이 가방끈으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이 단체 대표 25살 정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이 단체 사무실 책상에서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세상이 싫다"며 "나 같은 이들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동성애에 대한 차별 철폐에 애써달라"는 윤군의 유서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윤군이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재훈 steady@imb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