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이었죠? 오빠 저는 매일 바쁘게 살아요.. 이제 수능이 얼마안남았거든요. 사실은 공부도 많이 못했어요 괜한 핑계로 이리저리 빠져나가고 싶기만 했거든요. 그래도 너무 다행인건 외대..수시 붙었어요!^^ 물론 수능 최저등급이 있긴하지만 최저등급에서 떨어져도 사실 이정도도 만족스러워요... 오빤 잘지내고 있는거죠? 그냥 어딘가에는 있는거니까... 그냥..보고싶은게..그냥 그게 전부네요.. 오빠 저 11월 5일이 시험이에요. 시험끝나고 곧바로 기말고사 까지 끝내고 몇몇회원들이랑 인천에 가보기로 했어요. 지욱오빠도 간데요. 회포도 풀고 오빠도 보려구요..^^ 요즘 동인련이 힘든것 같아요 제정적으로도 그렇고 활동가도 부족하고.. 그래서 제가 그냥 그랬어요 시험 끝나면 도울수 있는게있으면 다 돕겠다구요. 그렇게 말하면서 문득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는것도 없고....등등.. 그러면서 갑자기 오빠 생각이 났네요.., 별 연관이 있는건 아니지만 오빠가 상근했다는것... 그냥 그랬다는게 생각이 났어요.. 그러면서 나는 그정도 할 수는 없더라도 할수있는일은 다 해야지.. 하는 생각도 같이 들었어요.. 에휴.. 어쨌거나 저쨌거나...시험이나 빨리 봐야죠..^^ 오빠 기대해요 새회원들..오빠때문에 가입한 회원들도 꽤있어요. 알고있죠? 새 회원몇분도 같이 인천가기로 했어요.. 기다려요 오빠.. 그럼 좀 있다 봐요^^건강하게 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