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누구보다 동성애자의 인권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온 스무살의 젊은이를 죽음으로 내몰아버린 이 사회에 대해 분노와 함께 비애감을 느낍니다. 어제 추모식에서 많은 분들이 눈물을 흘리시더군요. 저 또한 눈을 붉혔는데 그것은 故육우당의 억울한 죽음 때문만이 아니라 이렇게도 비인간적인 사회에 대한 비애감 때문이기도 했고, 슬퍼하면서도 더욱 열심히 투쟁할 것을 다짐하시는 분들에 대한 경외의 표시이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어제 꽤나 많은 사람들이 추모제에 왔습니다. 특히 동성애자분들 뿐 아니라 여러 시민사회 단체에서 많은 사람들이 왔던 것을 보았습니다. 2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을 보며 알 수 있었습니다. 그 동안 故육우당이 누구보다 앞서서 깃발을 들고 반전 집회에 참여했던 그 용기와 노력의 결실을 비록 그가 이 세상을 떠난 후이긴 하지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사람입니다. 얼굴도 알 수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영정도 놓여있지 않더군요. 그렇지만 사람들의 이야기 속에서, 글 속에서 묘사되는 그의 모습이 머릿속에 떠오릅니다. 누구보다 해맑은 웃음을 지녔었을 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그의 바람대로 살아남아있는 우리들이 더욱 열심히 싸워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동성애자의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저의 작은 힘이나마 보탤 것을 지금 차별 없는 세상에 있을 故 육우당에게 약속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