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주제 폐지는 민족의 공멸입니다.(펌) (청람) ♠ 이름:윤현석 ♠ 2003/4/13(일) 20:11 (MSIE6.0,Windows98,Q312461) 211.207.202.176 1024x768 호주제 폐지는 당연한것. 사람에게는 사상의 자유가 있으며 표현의 자유가 있습니다. 이는 헌법이 제시한 인간으로서 지닐 수 있는 최소한의 권리입니다. 그런권리조차 미풍양속이니 전통(실은 인습)이니 운운하여 침해당한다면 그건 민주국가가 아니지요. 게다가 호주제는 가부장주의 남성중심주의 색체가 강하여 여자는 수동적이고 남자에게 속해있는 존재로 여깁니다. 다 같은 사람인데 남자는 우월하고 여자는 열등하다는것은 말도 안되는 인습일뿐입니다. 전세계 수많은 민족 중 성씨조차 바꾸지 못하는나라가 이 자랑스럽고 유규한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웃기지도 않는 나랍니다. 조상님이 어쩌구저쩌구 운운하지요. 하지만 이것은 전통이 아니라 조선시대 사림파에 의해 만들어진 인습에 불과합니다. 우리민족은 매우 개방적이었던 민족으로, 역사적으로도 어머니 성씨를 따르거나 성씨를 바꾼 경우도 종종있습니다. 고려시대 천추태후 황보씨의 경우는 어머니의 성씨를 따른 것입니다.(그녀는 왕건의 후손으로 아버지의 성씨를 따랐다면 왕씨였겠으나 어머니의 성씨를 따랐기에 황보씨가 된 것입니다.) 백제의 시조인 온조왕의 성씨는 원래 고씨였으나 그는 아버지의 성씨(고주몽)마저 버렸습니다. 하지만 온조왕을 누가 '애비에미도 모르고 조상도 모르는 부도덕한 사람.성씨마저버리다니' 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호주제는 당연히 폐지돼야합니다. 이는 여성을 열등한 존재로 만들뿐 아니라, 편협한 유교주의에 입각하여 개인의 자유마저 침해하는 비민주적 행위입니다. 성씨가 다르다고해서 가족과 친척간의 사이가 벌어지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쉽게생각해서.... 자기와 외가댁 식구들(어머니식구들)과는 성씨가 다르지만.....성씨가 다르다는 이유로 서로 친척이 아니라고 생각하거나 사이가 좋지 않는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지요.... 가족애와 친척과 화목하게 지내는 것은 스스로의 일일뿐 성씨와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