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조'디자인 변경 요청 글 작성후 4시간.. 많은 카페운영자들께서 응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반 카페 운영자님 꼭 읽어 주십시오. 중요한 요청입니다. 그리고 이 글을 읽으신 회원님들께선 이 글을 다른 여러 카페에 퍼주시길 요청합니다. 지난 26일 한 청소년 이반이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차별적인 이 사회가 그를 죽게 한것입니다. 그래서 요청합니다. 지금 자신이 운영중인 카페의 디자인을 한달정도 '근조'모드로 바꾸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다 함께 그를 추모하고, 또 이 사회를 질책하자는 의미에서 이를 요청 합니다. 신세기 이반 혁명 카페에서는 자체적으로 故육우당君 사태의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길 원합니다. <다음 '신세기이반혁명' 카페 SECOND_M> 아래는 이 사건과 관련된 SBS의 보도 자료입니다. ================================================================== <<차별 비관 10대 동성애자 목매 [SBS 2003년 4월28일]>>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에 비관해 10대 동성애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3시쯤 서울 휘경동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에서 19살 이모군이 출입문 문고리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와 함께 인권연대 사무실 책상에서는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이 나라가 싫다"며 "나같은 이들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동성애 차별 철폐에 힘써달라"고 쓴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유서내용으로 미뤄 이군이 사회적 차별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군은 지난해말 고등학교를 자퇴한 뒤 동성애자인권연대 사무실에서 일해왔습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추모주간을 마련하고, 다른 인권단체와 연대해 동성애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에 관한 여론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민표 (minpyo@sbs.co.kr) [SBS 서울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