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360 명복을 삼가 빕니다.
러쉬준회원
2007-05-22 17077
359 故 육우당 추모집 "내 혼은 꽃비되어" 발간을 위해 후원해 주신 분들과 故 육우당, 故 오세인 추모의 밤에 참가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동인련
2006-04-25 8123
358 4월 24일 '성소수자차별철폐의 날' 및 고 육우당 5주기, 오세인 11주기 추모 촛불문화제
동인련
2008-04-01 6542
357 Re: 이곳에 들러서 -
^^
2006-09-08 6264
356 이곳에 들러서 -
clash
2006-07-17 6247
355 인도의 진보적 단체에서 조문의 글을 전합니다.
인도
2003-05-06 6162
354 故 육우당 추모집 “내 혼은 꽃비 되어”를 판매합니다.
동인련
2008-04-01 5858
353 육우당씨, 내 친구들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
푸른유리
2008-04-19 5803
352 잘.
ㅇㅈ
2008-02-15 5710
351 어떻게 그럴수가.....
2008-01-12 5705
350 오랜만에 다시 왔죠?^^
해와
2007-11-01 5690
349 몇일째 한적하다...
2006-05-05 5672
348 故 육우당 오세인 추모의 밤 "내 혼은 꽃비되어"에 초대합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
2006-04-14 5362
347 몰랐어요
기루니
2008-04-16 5348
346 설마했는데..
누나야
2006-04-10 5091
345 살아 간다는 것
현아
2008-04-24 4982
344 유고슬라비아의 동성애자단체에서 조문의 글을 보냅니다.
유고슬라비아
2003-05-07 4813
343 故육우당의 생일을 맞아.
동성애자인권연대
2008-09-29 4597
342 고인의 삶
동인련
2003-04-29 4577
341 故 육우당 3주기 추모집 발간을 위한 후원을 기다립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
2006-03-11 4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