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우리들에게 돌을 던지는가? - 어느 동성애인권운동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지난 4월 26일(토), 21세의 젊은 청년이 스스로 생명을 끊었다. 인간으로 태어나 자신의 성적 선택의 자유도 억압당하고 탄압받는 보수적 현실을 비관하여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우리 사회에서 인간으로서 대우받지 못한 것이 너무 가슴아프다” 라고 유서를 남겼다. 무엇이 그 청년을 죽음으로 몰고 갔는가? 아직도 한국사회 일각에서는 동성애자에 대한 극히 편협하고 잘못된 인식에 바탕해 동성애자들을 비정상인으로 취급하고, 난잡한 성생활로 에이즈를 유포시키는 장본인으로 오도하고 있다. 그러나 오히려 그들은 사회 구성원으로 열심히 생활하고 있으며 자신들이 선택한 인간의 성적 자유를 정당하게 인정받자는 것이다. 세계 녹색당 헌장에는 ‘동성애자의 해금을 요구하고, 게이와 레즈비언이 그들의 생활스타일을 선택하고 동성애관계의 동등한 권리를 지지한다’ 또한 녹색평화당에서는 ‘성적 소수자에 대한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차별을 금지하며, 이들의 자연스러운 사회참여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령에 규정하고 있다. 우리는 더 이상 그들이 사회의 이단자가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정당한 권리가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젊디 젊은 나이에, 시조를 좋아하고 고전도 많이 읽던, 짧은 머리에 늘 밝은 표정을 짓던’ 건강한 청년의 죽음을 애도한다. 녹 색 평 화 당 아직도 그들에게 돌을 던지는가? - 어느 동성애인권운동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지난 4월 26일(토), 21세의 젊은 청년이 스스로 생명을 끊었다. 인간으로 태어나 자신의 성적 선택의 자유도 억압당하고 탄압받는 보수적 현실을 비관하여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우리 사회에서 인간으로서 대우받지 못한 것이 너무 가슴아프다” 라고 유서를 남겼다. 무엇이 그 청년을 죽음으로 몰고 갔는가? 아직도 한국사회 일각에서는 동성애자에 대한 극히 편협하고 잘못된 인식에 바탕해 동성애자들을 비정상인으로 취급하고, 난잡한 성생활로 에이즈를 유포시키는 장본인으로 오도하고 있다. 그러나 오히려 그들은 사회 구성원으로 열심히 생활하고 있으며 자신들이 선택한 인간의 성적 자유를 정당하게 인정받자는 것이다. 세계 녹색당 헌장에는 ‘동성애자의 해금을 요구하고, 게이와 레즈비언이 그들의 생활스타일을 선택하고 동성애관계의 동등한 권리를 지지한다’ 또한 녹색평화당에서는 ‘성적 소수자에 대한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차별을 금지하며, 이들의 자연스러운 사회참여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령에 규정하고 있다. 우리는 더 이상 그들이 사회의 이단자가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정당한 권리가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젊디 젊은 나이에, 시조를 좋아하고 고전도 많이 읽던, 짧은 머리에 늘 밝은 표정을 짓던’ 건강한 청년의 죽음을 애도한다. 녹 색 평 화 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