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추모하며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이 공간은 2003년 고 육우당을 떠나 보낸 후 그를 추모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지금은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모든 성소수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공간이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220 추모합니다
사도
2003-05-07 1936
219 윤씨의 죽음을 애도한다 지난 26일 스무 살의 한 청년이 자살했다.
오마이뉴스
2003-05-07 2657
218 인도의 진보적 단체에서 조문의 글을 전합니다.
인도
2003-05-06 6162
217 대만의 성/성차운동단체에서 조문합니다.
성/성차권리연합
2003-05-06 2231
216 전 세계에서 온 연대와 조문의 메세지(2)
연대메세지
2003-05-06 2547
215 고인의 명복을 빌며
시샘
2003-05-06 2113
214 봄비 맞고 떠나는가
전선구
2003-05-06 2023
213 하늘에 계신 아버지여-
이주영
2003-05-06 1954
212 세상에 사회당 자유게시판에 이런글이 있습니다.
동인련 지지자
2003-05-06 2352
211 이반 카페 운영자분들께선 꼭 읽어 주십시오.
SECOND_M
2003-05-05 2758
210 [오마이뉴스]19살로 생을 마감한 동성애자 청소년 '추모의 밤'
추모
2003-05-05 2437
209 가서는 차별받지 말기를...
룰리베린
2003-05-05 1694
208 친구를 보내야한다는 거 말야..
지혜
2003-05-05 1847
207 고인이 달가람 시조 게시판에 올렸던 글입니다.
2003-05-05 2036
206 정말 슬픈일입니다. 희망을 버리지 맙시다.
권영식
2003-05-05 2156
205 [긴급공지] 동인련 긴급회의입니다.
동인련
2003-05-05 1846
204 [알림] 앞으로 게시판 사용에 대해서.
동인련
2003-05-05 2000
203 추모제에 다녀와서
여기동
2003-05-05 1954
20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애도
2003-05-05 1734
201 저의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습니다.
2003-05-05 1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