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성명 및 논평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D-3, 전국순회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버스 도착 기자회견

- 평등이 도착했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

<기자회견문>

전국의 평등을 향한 시민들의 열망을 실어왔다

국회는 평등에 탑승하라

평등버스가 다시 국회 앞으로 왔다. 지난 8 17 평등을 향한 여정을 출발한 13일만이다. 전국 26 도시, 2,000km 여정을 달리며 평등버스는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바라는 시민들을 만나며 이야기를 모으고 연결해 왔다.

평등버스가 전국 곳곳을 지나는 동안 차별금지법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를 만날 있었다. 원주에서는 성소수자 자녀를 어머니가 자신의 경험을 통해 차별금지법의 필요성을 이야기했고, 전주 선전전에서는 자신이 성소수자임을 처음으로 커밍아웃한 발언자도 있었다. 광주에서는 문화제가 끝난 조용히 평등버스가 이곳에 것에 감사하다고 이야기한 중년 여성은 평등버스가 여정을 시작해야 했던 이유를 분명히 보여주었다. 또한 평등버스는 지역마다 간직한 고유의 차별경험들을 만나는 시간이기도 했다 지역비하적인 표현들을 듣곤 하는 강원과 충청, TK 지역에 대한 반감을 대표적으로 겪는 대구, 5.18 아픔을 겪은 광주, 4.3 아픔과 강정마을의 상처를 간직한 제주, 다양한 지역에서 만나는 차별경험은 다르면서도 닮아 있음을 확인할 있었다.

평등버스가 만나는 이들 중에는 혐오선동세력도 있었다. 조직적으로, 또는 개별적으로 평등버스의 여정을 쫓아다닌 이들은, 주로 성소수자, HIV 감염인, 난민에 대한 혐오를 선동하며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고 외치며 노골적으로 평등버스의 앞길을 막아섰다. 그러나 이들이 날선 혐오를 퍼뜨릴수록 역설적으로 평등버스가 기나긴 여정을 출발해야 하는지가 선명히 드러났다. “가만히 있지, 나와서 차별금지법을 만들라고 하냐 이야기에 맞서 차별적 구조 속에서 목소리를 못내는 사람들이 있음을 이야기하고, 트랜스젠더를 비하하고 혐오를 선동하는 외침에 당사자가 대항적 말하기로 받아치면서, 평등버스는 시민들에게 혐오의 민낯을 보여주고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평등버스가 여정을 이어나가는 동안 코로나19 확산이 다시 심화되었고 평등버스 탑승자들 역시 방역에 만전을 기울이며 여정을 이어갔다. 하지만 그럼에도 평등버스는 멈출 없었다. 아니, 오히려 더욱 박차를 가하였다. 코로나19 재난이 우리 사회의 차별적 구조를 그대로 보여주고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면 접촉이 많은 보건의료서비스업에 대다수 여성이 종사하는 현실, 제대로 보호장구 없이 일해야 하고 실직 위기에 내몰리는 비정규직 노동자들, 청도대남병원 장애인 수용시설에서의 참사, 가족돌봄지원제도를 이용할 없는 동성커플, 재난기본소득에서 배제되는 이주민 , 코로나19 보여 우리 사회 곳곳의 차별의 모습들이다. 그렇기에 코로나19라는 재난에 맞서기 위해서는 안전과 방역 수칙 외에도 차별적 구조를 바꾸기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이 요구된다. 그렇기에 평등버스는 결코 멈출 없었다.

이제 평등버스는 다시 국회 앞으로 돌아왔다. 평등버스에는 지역에서 만난 다양한 시민들의 평등을 향한 열망과 연대의 마음들이 실려 있다. 이제 마음들을 국회로 보낸다. 앞으로 3 뒤면 21 정기국회가 개원한다. 국회는 이상 침묵하지 말고 평등을 향한 시민들의 마음에 응답하라! 국회는 평등에 합류하여 차별금지법을 즉각 제정하라!

평등버스는 이렇게 돌아왔지만 평등을 향한 여정은 결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2007 차별금지법 제정이 무산되었을 때부터 계속해서 이어져 , 누구도 남겨두지 않고 모두가 존엄한 삶을 누릴 있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평등의 길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뻗어나갈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여기 평등버스와 함께 외친다. 혐오선동에 맞서, 침묵하는 국회와 정부를 일깨우며, 평등을 향해 거침없이 나아가자. 우리가 가는 길이 평등이다!

2020 8 29

각자의 자리에서 평등버스에 탑승한 사람들과 함께,

평등버스 탑승객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상담 및 인터뷰 요청 전 꼭 읽어주세요! 동인련 2010.05.12 84841
452 <우리 곁의 트랜스젠더들의 빛나는 삶을 기념합니다> - 3.31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31 132
451 [성명] 한국의 성소수자들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민중들을 지지하고 연대합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19 13821
450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추모 성명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3.05 146
449 [미디어모니터링 논평] 공영방송은 저열한 트랜스 혐오 선동을 멈춰라 - 1월 25일자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1.28 197
448 [성명] 서울시 학생인권종합계획의 후퇴 없는 수립과 강력한 추진을 촉구하며 - 서울시 교육청은 가짜뉴스의 횡포에 단단하게 맞서야 한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1.01.21 130
447 [공동성명] 제주도의회의 처참한 인권의식과 누더기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규탄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24 49
446 [성소수자노동권팀 성명] 35년 해고 노동자 김진숙을 일터로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2.15 155
445 #트랜스젠더_나답게_살_권리! - 트랜스젠더 추모의날에 부쳐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9 138
444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논평] 공무원의 성소수자 혐오표현에 대한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의 시정권고 결정을 환영하며, 서울시의 차별, 혐오 선동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8 294
443 [성명] 우리의 존재를 인정하라! - 일방적으로 동성 배우자 피부양자 등록을 취소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들어라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11 165
442 [무지개행동] 낙태죄 완전 폐지 성소수자 선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1.04 193
441 [연대공동성명] 동성부부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을 환영한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0.27 87
440 트로트가수 권도운 님의 용기있는 커밍아웃을 환영합니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10.06 188
439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논평] 서울시의회는 '혐오표현 피해방지 조례' 를 즉각 제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9 141
438 [성명] 전교조에 대한 법외노조 통보 취소는 당연하다- 참교육의 함성으로 평등한 교육 현장 만들 전교조를 응원하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3 239
437 [논평] 반인권 성소수자 차별하는 보수기독교는 혐오의 폭탄돌리기를 멈추고 예방에 힘써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2 74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기자회견문] 전국의 평등을 향한 시민들의 열망을 실어왔다. 국회는 평등에 탑승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1 51
435 [무지개행동 기자회견문] 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 아이다호를 마무리하며 - 우리가 모이면 그곳이 광장이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9.01 119
434 [성명] 김회재의원은 당장 혐오선동 토론회를 취소하라. 문제는 국회에서 혐오를 과시하는 김회재의원 당신이다. file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8.13 152
433 [공동성명] 법원은 트랜스젠더 군인 역시 군인이라는 당연한 명제를 인정하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20.08.11 27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0 Next
/ 30